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4월06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단체/보도자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체육회, 도쿄올림픽 출전 대한민국선수단 광고 출연 및 유니폼, 장비 가이드라인 배포
등록날짜 [ 2020년02월18일 10시56분 ]

[연합시민의소리]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제32회 도쿄하계올림픽대회에 출전하는 국가대표 선수단의 광고 출연 및 유니폼, 장비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배포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올림픽 참가자의 광고 출연을 공식 후원사에 한하여만 허용하는 등 올림픽 비상업화 정책을 유지하기 위해 참가자들의 상업적 활동, 올림픽 출전 선수들의 유니폼과 장비 브랜드 노출 등을 제한해왔다.
 

그러나 IOC는 올림픽에 출전하는 참가자가 대회 참가를 통해 개인의 재정 자립도를 높이고 훈련 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참가자의 상업적 활동 범위를 일부 확대하기로 결정하고, 지난해 9월 올림픽헌장 내 ‘참가자의 상업 광고 출연’ 관련 규정을 수정했다.
 
이에 따라, 올림픽 대회 참가자의 광고 출연 가이드라인, 유니폼 및 장비의 브랜딩 규정을 담은 유니폼?장비 가이드라인 등도 수정되었으며, 해당 규정들은 제32회 도쿄하계올림픽대회부터 적용된다


이전 대회까지 올림픽 참가자는 올림픽 기간 중 비후원사의 광고에 출연할 수 없었으나, 가이드라인 변경에 따라 IOC가 정한 도쿄올림픽 기간(7월 14일부터 8월 11일까지 29일) 중에도 비후원사의 통상적인 광고(Generic Advertising)에 출연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올림픽 기간 중 1회에 한하여 자신의 SNS를 통해 개인 후원사에 감사 메시지를 게시할 수도 있다.
 

유니폼, 장비 가이드라인도 도쿄올림픽대회부터 일부 경기 용품에 한하여 과거 금지되었던 브랜드 규정이 허용된다. 대표적으로 지퍼와 버튼, 안경 또는 고글의 렌즈에 톤온톤의 브랜딩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대한체육회는 각 회원종목단체 및 도쿄하계올림픽대회 출전 국가대표 선수단을 대상으로 도쿄올림픽대회 관련 광고 출연 및 유니폼, 장비 가이드라인을 배포하고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후원사·비후원사, 스포츠마케팅 에이전시, 광고 대행사 등 주요 관계 기관에도 해당 가이드라인을 전달하여 올림픽 헌장을 위반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할 방침이다.
 

대한체육회는 “이번 가이드라인 수정을 통해 선수들의 개인 후원사 활용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선수들의 재정 자립도 제고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이라면서도 “올림픽헌장 및 대회 관련 가이드라인은 출전하는 모든 선수와 참가자들이 지켜야할 의무사항으로, 이를 위반할 경우 메달 박탈이나 징계 등의 불이익이 있을 수 있으므로 해당 가이드라인을 철저히 숙지할 수 있도록 교육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이드라인 전문은 대한체육회 홈페이지(www.sport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올려 0 내려 0
김기공 (cunews@daum.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 서부소방서,식용유 화재 진화 효과적인 주방용 소화기 비치 당부 (2020-02-18 11:00:08)
인천 동구, 코로나바이러스-19 확산 방지를 위한 열감지기 설치·운영 (2020-02-17 22:37:11)
옹진군, 코로나 19 지역사회 안...
광주 북부소방서, 제2회 119문...
인천시, 삼성SDS와 '업무자동...
인천시농업기술센터, 병해충 ...
인천시, 비영리민간단체 공익...
인천시, 착한임대인 재산세 등...
광주 남부소방서, 주방용 K급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