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6월05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항만공사 '제1. 2국제여객터미널 임시 활용 방안' 고민
오는 6월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개장에 따라 사용이 중단...
등록날짜 [ 2020년03월30일 07시30분 ]
인천항 제2국제여객터미널 전경/인천항만공사 제공 [연합시민의소리/홍성찬기자] 인천항만공사가 오는 6월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개장에 따라 사용이 중단되는 기존의 제1·2국제여객터미널에 대해 임시 활용 방안을 마련한다.


30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2002년부터 운영 중인 1·2국제여객터미널을 각각의 부지를 활용한 개발사업이 본궤도에 오를 때까지 약 1∼3년간 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방안을 찾기로 했다.


공사는 2015년 6월부터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인천시·중구·내항 재개발 비상대책위원회 등과 민관합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용역을 통해 지난 2018년 1국제터미널 활용 계획을 마련한 바 있다.

 
이 계획은 중구 연안동에 있는 1국제터미널 부지를 매각해 해안특화상가가 포함된 주상복합을 건립하는 내용이었으나 1국제터미널의 감정가는 부지(5만3천200㎡)와 건물(2만5천500㎡)을 합쳐 1천140억원으로  인천시가 지난해 1월 1국제터미널 부지 등 인천 중구 66만8천㎡의 지구단위계획을 다시 수립하는 용역을 시작하면서 민관합동 TF가 세운 개발계획 추진은 일단 중단된 상태다.

 

인천시의 지구단위계획 용역이 내년 1월 끝날 예정이고 민관합동 TF의 1국제터미널 부지 활용 계획에 대해 옹진군과 일부 시민단체가 이견을 보여 현재로선 부지 용도 변경을 전제로 한 주상복합 건립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인천 내항에 있는 2국제터미널의 경우 내항 1·8부두 재개발구역에 포함돼 오는 2024년 컨벤션·시민창작센터·갤러리 등을 갖춘 해양문화지구로 새롭게 조성될 예정이다.
 


인천시와 인천항만공사 등과 함께 내항 1·8부두 재개발사업에 참여했던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해 8월 사업성 부족을 이유로 이탈하면서 사업 추진이 늦어지고 항만공사가 사업계획을 보완하기 위한 용역을 진행 중이지만, 1천억원으로 추산되는 1·8부두 재개발사업 적자를 해소하려면 토지이용계획 수정 등을 거쳐 해수부에 사업을 정식 제안해야 한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지하도상가 사용료 50% 감면 및 관리비 지원 (2020-03-30 17:45:49)
인천 검단 마전지구 체비지 수의계약으로 매각 (2020-03-29 16:11:22)
인천 서구 '집수리 공구 무료...
인천 서구, 교통안전 테마 캠...
인천 남동구자원봉사센터, 온...
인천 남동구 '인천 소재 전문...
인천 남동구, 공중위생업소 위...
인천 남동구 푸드뱅크·마켓1...
인천시 남동구, 예산의 전 과...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