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6월02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기업/재벌닷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항만공사, 인천북항 유류부두 현안사항 해결 위한 업무협의체 발족
등록날짜 [ 2020년03월30일 10시31분 ]

인천 북항 돌핀부두 [연합시민의소리]인천항만공사(사장 최준욱)는 SK인천석유화학㈜, 인천항도선사회와 인천북항 유류부두의 입출항 선박의 통항 안전성을 높여 인천항 물동량 증대를 도모하기 위해 긴밀한 협력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관계기관 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실무진으로 구성된 업무협의체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SK인천석유화학㈜가 운영중인 인천북항 유류부두는 ’17년 1,711만톤, ’18년 1,799만톤의 물동량을 처리하는 등 매년 물동량이 증가하고 있으나, 1항로 북측구간 내 일부 저수심 구간으로 인하여 대형 유조선의 원활한 입출항에 제한이 있었다.
 

15만톤급 대형선박이 입항하는 경우 여수 등에서 20% 양하 후 인천항으로 입항하고 있으며, 여수 등에서 하역한 20%의 유류는 다시 내항 운송을 통해 인천으로 재입항하는 구조적인 문제를 지니고 있다.
 

또한, 1항로 북측구간은 저수심 구간으로 인해 통항선의 항행위험도가 높고, 인천북항 입항부는 유조선과 북항 잡화선과의 교행이 빈번한 곳으로 통항 안전성 확보가 필요한 구간이었다.
 

이러한 현안사항 해결을 위해 관계기관이 업무협의체를 구성해 상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항로폭 확장 또는 전면수역 활용 등 다양한 가능성에 대해 기관별 역할분담을 통해 최적의 개선방안을 도출한다는 방침이다.
 

앞으로 3개 기관은 관련업계의 의견을 수렴·반영하면서 선박조종시뮬레이션 등 기술적인 검토도 병행하여 추진할 계획으로, 구조적인 문제가 해결 될 경우 약 100만톤의 물동량을 추가확보하고 통항 안전성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신용범 건설부사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 및 협의체 구성이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이 협업한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인천항 발전을 위해서 필요한 경우 이러한 협의체를 지속적으로 구성·운영해 문제해결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테크노파크, 유망기업 성공적 美 시장 진출 지원 (2020-03-30 17:59:47)
인천시, 코로나19 피해 금융 취약계층 소상공인에 경영안정자금 확대 지원 (2020-03-29 14:59:43)
시흥시, 청년정책위원회 개최
인천테크노파크, 자동차 부품...
인천시, 나트륨 저감화를 통한...
인천시, 식품·제조가공업소 ...
인천 부평소방서, 여름철 자연...
광주 동부소방서, ‘119 안전나...
양향자 의원'역사왜곡금지법'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