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6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생활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화군, ASF 살처분농가에 생계안정비용 추가지급
6개월 분, 월 최대 337만 5천 원 지원
등록날짜 [ 2020년09월17일 16시46분 ]

[연합시민의소리]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지난해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의 전국적 확산 차단을 위해 살처분 조치에 동참한 양돈농가에 생계안정비용 6개월분을 추가 지급한다고 17일 밝혔다.
 

군은 농림축산식품부의 ‘살처분 가축 등 보상금 등 지급요령’이 일부 개정됨에 따라, 양돈 농가에 생활안정비용을 신속하게 지급할 방침이다.

지난 2월 해당 농가에 생계안정비용 6개월분을 한차례 지급했으나, 살처분 농가의 재입식이 지연됨에 따라 양돈농가는 큰 어려움을 겪어왔다.
 

지급대상은 지난해 생계안정비용 지원사업 대상농가이다. 지원금은 월 67만 5천 원 ~ 337만 5천 원이며, 통계청에서 2019년 발표한 전국 축산농가 평균가계비를 기준으로 사육두수에 따라 차등 지급한다. 자세한 내용은 군청 축산과(032-930-4535)로 문의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양돈농가는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ASF로 삶의 터전을 잃어 어려움이 더욱 크다”며 “명절 추석을 앞두고 있는 만큼 가능한 신속하게 생계안정비용을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ASF가 지난해 9월 파주, 연천, 김포에 이어 관내에서도 발생하자 선제적이고 과감한 결정으로 관내 모든 돼지를 예방적 살처분해 ASF의 전국적 확산 차단과 조기 종식을 이끌어 낸 바 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옹진군, 농수·특산물 비대면 장터 개설 (2020-09-17 17:27:53)
인천시, 전국 최초 청년 발달장애인 목돈마련 지원 (2020-09-17 10:36:24)
인천 영종국제도시에 앱으로 ...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북항 3...
경기도교육청, 26일부터 4차례 ...
경기도교육청, 독도디지털콘...
경기도교육청, 경인교대와 공...
인천테크노파크, 인천시와 ‘...
인천시, 2020 농림어업총조사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