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6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회 한무경 의원, 탈원전 3년 만에 발전공기업 부채 14조 원 급증
최근 3년간 발전6사 부채 약 13조8,900억 원 증가
등록날짜 [ 2020년09월22일 21시12분 ]

[연합시민의소리/홍성찬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한무경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이 발전공기업(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중부‧서부‧남부‧동서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3년간 발전6사의 부채가 13조8,900억 원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한국중부발전의 부채가 2016년 약 5조7,000억 원에서 2019년 약 9조2,600억 원으로 약 3조5,500억 원 증가했다. 3년 만에 부채비율은 152.4%에서 241.2%로 급증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2016년에 비해 약 6조5,000억 원이 증가해 부채가 34조 원이 됐고, 부채비율은 116.9%에서 132.8%가 됐다.


남동발전의 부채는 2016년 약 5조 원에서 2019년 약 6조4,000억 원으로 증가해 부채비율 또한 100.7%에서 126.6%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부발전과 남부발전, 동서발전도 각각 149.6%에서 173.1%로, 139.3%에서 159.8%로 101.3%에서 107.1%로 증가했다.

 

문제는 발전공기업들이 부채가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빚을 내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투자하고 있다는 것이다. 발전공기업의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위한 금융 차입금은 3조1,600억 원에 달했다.
 

이 중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이후 차입한 금액은 약 2조7,300억 원으로 86.3%에 달했다며 남동발전은 영암태양광 사업을 비롯한 9개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시행하는 데 약 1조2,300억 원을 차입했고 동서발전이 약 1조50억 원, 남부발전은 약 8,400억 원, 서부발전 430억 원, 중부발전이 396억 원을 차입했다.

 

한무경 의원은 “발전공기업들이 부채 급증에도 무리하게 빚까지 내가며 신재생에너지에 투자하는 것은 정부에 대한 과잉충성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적자 사업인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투자 확대는 곧 기업의 경영부실로 직결되고, 이는 전기요금 인상 요인으로 작용해 결국 부담은 국민들께 돌아올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옹진군의회, 제220회 임시회 폐회 (2020-09-23 11:46:23)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제1소위원회, 45건의 법률안 심사' (2020-09-22 20:54:04)
인천 영종국제도시에 앱으로 ...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북항 3...
경기도교육청, 26일부터 4차례 ...
경기도교육청, 독도디지털콘...
경기도교육청, 경인교대와 공...
인천테크노파크, 인천시와 ‘...
인천시, 2020 농림어업총조사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