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월23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안전한 축산물 공급 추진
등록날짜 [ 2020년12월02일 11시16분 ]

[연합시민의소리]인천 보건환경연구원(원장 권문주)은 관내에서 생산 또는 유통되는 축산물에 대한 유해 잔류물질 검사를 통해 부적합 축산물 40마리를 적발하고 해당 축산물을 전량 폐기했다고 밝혔다.
 

유해 잔류물질은 가축 사육과정에서 축적되어 체외로 배출되지 않고 남아있는 항생제, 농약, 구충제 등이며 검사항목은 식육 177종, 식용란 80종, 원유 71종이다. 특히 식용란은 2017년 살충제계란 파동 시 문제가 되었던 피프로닐, 비펜트린 등의 살충제 항목을 포함하고 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2020년 식육(소·돼지·닭) 총 186마리를 검사하여 설파제, 세팔로스포린 등의 잔류물질 부적합 40마리를 적발했으며 해당 식육은 폐기하여 부적합 식육의 유통을 사전 차단했다.
 
관내 산란계 농장 16곳에서 생산되는 식용란(계란, 메추리알)은 살충제 및 항생제 검사결과 모두 적합하였으며 관내 식용란수집판매업 및 마트 등에서 유통되고 있는 유통계란(41건) 또한 적합하였다. 한편 올해 처음 공영화 된 원유 유해물질 잔류검사는 인천 소재 집유장으로 모이는 강화군 및 김포시의 원유에 대해 검사를 진행하여 총 5건 중 페니실린 기준을 초과한 1건을 전량 폐기했다.
 

2020년 9월 30일부터는 개정된「식육 중 잔류물질 검사에 관한 규정(고시)」시행으로 도축장에서 잔류물질 검출이 우려되는 축산물에 대해서는 최종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출고를 보류하는 검사체계로 강화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10월 8일부터는 축산물에서 잔류물질이 검출되어 부적합 축산물이 유통되는 경우 해당 농장의 정보(농장명, 대표자, 소재지 등)를 공표하도록 축산물위생관리법이 개정되어 축산물 잔류물질에 대한 제도가 강화됐다.
 

이주호 보건환경연구원 정밀검사과장은“가축에 사용하는 항생제 등 약물의 휴약 기간이 충분하지 않은 경우 축산물에 잔류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안전한 축산물 공급을 위해 항상 철저한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2021년도 국비 4조 412억원 확보 (2020-12-03 17:40:17)
인천 서구,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1회용품 사용 규제 (2020-12-02 11:03:01)
인천 남동구, 아이사랑꿈터 2~5...
인천 동구, 1단계 공공근로사...
인천 동구, 설 명절 맞아 동구...
경기도교육청, ‘학생이 직접 ...
인천 계양구 어린이급식관리...
인천 중구, 차이나타운 '차 없...
인천 중구, 구정 현안사항 보...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