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1월15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축구/해외축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 축구 A조 3위로 밀려 '시리아 축구 특유의 ‘침대축구’에 황당....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2차전 경기에서 0대 0으로 무승부 기록
등록날짜 [ 2016년09월07일 10시18분 ]

[연합시민의소리]7일 한국은 말레이시아 세렘반의 툰쿠 압둘 라만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아와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2차전 경기에서 0대 0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시리아는 이날 중동 축구 특유의 ‘침대축구’를 선보였다.

특히 알 메흐 시리아 대표팀 골키퍼는 경기 내내 3차례 이상 한국 선수와의 충돌 없이 스스로 쓰러져 그라운드에 누웠고 좀처럼 일어나지 않았다.


한국 대표팀도 상대를 위협할 만한 장면을 연출해 내지 못 했다.

이번 경기에서 한국 대표팀의 상대 골대를 향한 슈팅 숫자는 단 하나에 불과했다.


오히려 전반 45분에는 시리아의 역습 상황에서 반칙을 범한 오재석이 퇴장 당할 위기를 맞았고 후반에도 구자철, 지동원 등의 슈팅은 상대의 옆 그물을 때리며 득점에 실패했다.


시리아 선수들은 후반으로 갈수록 더 자주 드러누우며 시간을 끌었고 결국 0대 0으로 무승부로 한국은 A조 3위로 밀려났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 서구지역아동센터, “박항서 리더십 축구캠프” 참여 (2016-11-14 16:40:59)
리우올림픽 축구 '디펜딩 챔피언' 멕시코 격파' 8강 진출 성공 (2016-08-11 09:39:49)
인천 연수구, 하반기 자립역량...
인천 연수구, 고객만족 구현을...
인천공단소방서 의용소방대에...
인천 부평소방서, 수능 수험생...
인천항만공사, '사회적 가치 ...
광주 북부소방서, 비상구 불법...
인천 서구, 고령자 교통사고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