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2월29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어린이집 '0세반' 지난2015년 13만7천117명으로 22.9% 줄어....
국회예산정책처가 최근 펴낸 '2016년도 국가 주요사업 집행점검·평가'에 따르면 ....
등록날짜 [ 2016년09월14일 19시41분 ]
[연합시민의소리]14일 국회예산정책처가 최근 펴낸 '2016년도 국가 주요사업 집행점검·평가'에 따르면 어린이집의 '0세반'(전년도 1월 이후 출생)을 이용하는 영아의 수는 2012년 17만7천757명에서 2015년 13만7천117명으로 22.9%나 줄었다.

이 기간 전체 어린이집 이용 영아수는 0.9% 감소하는 데 그쳤다.


가정양육수당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등을 이용하지 않고 집에서 아이를 키우는 경우 0∼84개월 아동에 대해 지급된다.

만 0세(0∼11개월)에 월 20만원, 만 1세(12∼23개월) 15만원, 만 2∼7세(24∼84개월) 10만원을 나눠준다.

 

보고서는 "주양육자와의 애착형성 저하 등 영아의 어린이집 이용에 따른 부작용을 완화하고자 도입된 가정양육수당의 조처가 일정 부분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7월 시행된 맞춤형 보육은 0∼2세반(연나이 3세 이하) 영아에 대한 보육 체계를 하루 12시간까지 이용할 수 있는 '종일반'과 하루 최대 6시간에 필요할 경우 월 15시간 긴급보육바우처 추가 이용이 가능한 '맞춤반'으로 이원화하는 것이다.


전업주부(구직·재학·직업훈련·장애 등의 사유를 입증하거나 다자녀, 다문화, 저소득층, 조손가구 등은 종일반 이용 가능) 등 장시간 어린이집 이용 수요가 없다고 판단되는 사람은 맞춤반을 이용해야 한다.
 

보고서는 "맞춤형 보육이 실효성을 거두기 위해서는 어린이집 공급 과잉 실태를 파악해 보육서비스의 수요와 공급이 균형을 이루도록 조치해야 한다"며 "맞춤형보육 전담 민간·가정 어린이집을 지정해 운영비의 일부를 보조해주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세균 의장, “북핵문제 해결 위해 새롭고 창의적인 접근 필요” (2016-09-15 09:43:51)
2016년 박근혜 대통령 추석 명절 인사 (2016-09-14 09:03:32)
인천 서구 첫 확진자 심층역학...
인천공단소방서, 남동산단 화...
인천 남동구, 신천지 신도 전...
시흥시, 주말 방역 인력 총동...
시흥시, 다섯 번째 확진자 발...
시흥시, 2020년도 아이누리 돌...
시흥시, 오이도에서도 ‘착한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