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4월25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 '6·13 지방선거의 인천시장 최종 후보 선택' 관심집중....
1차 경선투표에서 1위인 후보 50% 즉 과반의 득표......
등록날짜 [ 2018년04월17일 18시58분 ]
[연합시민의소리]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은 6·13 지방선거의 인천시장 최종 후보를 선택하기 위한 지난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간 인천시장 후보 선출을 위한 전화투표 경선을 시작했으나  1차 경선투표에서 1위인 후보가 50% 즉 과반의 득표를 얻지 못하면 20일부터 21일 이틀간 상위 1, 2위를 대상으로 결선투표를 치러 최종 후보자를 선출하게 된다.


지난15일부터 16일 오전 10시에서 오후 10시까지 권리당원과 일반시민에게 ARS 전화를 걸어 두개의 후보자 대표 경력을 알린 후 후보자 적합도 조사를 실시 전화투표에서는 후보자가 선정한 두개의 대표 경력을 보면 박남춘 경선후보는 ‘노무현 대통령비서실 전 인사수석비서관’과 ‘민주당 전 최고위원’, 김교흥 예비후보는 '전 인천시 정무부시장'과 '전 국회 사무총장', 홍미영 예비후보는 ‘민선 5·6기 부평구청장’과 ‘제17대 국회의원’을 각각 내세웠다.
 
정당 지지율이 50%가 넘은 민주당은 ‘경선이 곧 본선이다’라는 인식하에 치열한 접전을 벌이 고 있으며 17일은 이틀간(15, 16일) 실시한 조사에 응하지 못한 권리당원 본인이 직접 전화를 걸어 투표할 수 있다.
 
최근 민주당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3명의 후보가 1위를 번갈아 가며 엎치락뒤치락한 가운데 박남춘 후보가 1위를 하는 조사 결과가 두 후보를 앞서고 있다.
 
지난 12일 TV토론회에서 김교흥과 홍미영 후보는 박 의원의 정체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데 이어 재산증식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강한 협공의 자세로 공세를 이어갔다.
 
1차 경선에서 과반 이상 획득으로 끝나면 17일 오후에 후보가 확정되며 만약 결선투표까지 간다면 21일 오후에 최종 결정된다.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에게 주어진 중앙당 규칙에 따라 박남춘 의원은 현역의원으로 본인이 획득한 득표율의 10% 감점을 받아 55.6%, 홍미영 후보는 여성으로 10% 가산점을 받아 45.5%, 김교흥 후보는 감,가산점이 없어 50.1%를 획득해야 후보자로 선출된다.

올려 0 내려 0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홍미영 예비후보 '인천시당 공천관리위원회가 당원 관리를 소홀히 하고 중립성을 위반' 인천시당 감사 요구 (2018-04-17 19:06:23)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80여명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진상조사 천막 농성 (2018-04-17 18:47:07)
비를 맞으며 즐기... flash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