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2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기업/재벌닷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항만공사, 신규 선대 유치 위해 유럽 선사 대상 포트세일즈 실시
등록날짜 [ 2018년12월04일 17시17분 ]

[연합시민의소리]인천항만공사(사장 남봉현) 남봉현 사장을 단장으로 한 세일즈 대표단이 5일부터 7일까지 유럽에서 머스크(MAERSK, 덴마크), 하파크로이트(Hapag Lloyd, 독일), 씨엠에이씨지엠(CMA CGM, 프랑스) 등 유럽지역 주요선사를 대상으로 신규 원양항로 유치를 위한 세일즈 활동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포트 마케팅은 대형 글로벌 선사를 대상으로 미주 외에 유럽, 호주 등 다양한 지역의 원양항로를 신규 유치하여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행보다.
 

포트 세일즈단은 인천신항 개장 이후 인천항이 원양항로를 다니는 대형선박이 기항할 수 있는 시설을 갖췄음을 알리고, 원양 서비스의 성공적인 운영 현황에 대해 설명할 계획이다.
 

또한, 미국·유럽·호주 등에서 수입되는 고부가가치 화물인 냉동냉장(Reefer) 화물의 60% 이상이 수도권에서 소비되고 있는 소비지형을 집중 홍보하면서 인천항에 원양항로 서비스를 개설하게 되면 고부가가치 냉동냉장 화물서비스 루트를 선점할 수 있다는 점을 적극 설명한다는 계획이다.
 

덴마크 코펜하겐에 본사가 위치한 머스크는 선복량이 400만TEU(점유율 17.8%)에 달하는 세계 최대 선사로 현재 708척의 선박을 운영중에 있으며, 세계 2위 선사인 MSC와 함께 세계 최대 해운동맹인 2M을 운영중으로 국적선사 중 현대상선이 여기에 참여하고 있다.
 

머스크는 인트라아시아 서비스를 운영 중인 Sealand-MAERSK를 자회사로 보유 중이며, 인천항에 PH3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독일 함부르크에 본사가 위치한 하파크로이트드는 선복량이 160만 TEU(점유율 7.2%)에 이르는 세계 5위 선사로서, ONE·양밍과 THE 얼라이언스에 소속되어 있다.
 

프랑스 마르세유에 본사가 위치한 CMA-CGM은 2016년 9월 선복량 270만TEU(점유율 11.9%)를 보유한 세계 4대로 CCSG, 에버그린과 OCEAN 얼라이언스 소속이다. 하파크로이트와 CMA CGM은 현재 인천항 기항 서비스는 없으나 선복임대를 통해 인천항에서 물동량을 처리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이번 포트 마케팅을 통해 인천항의 강점과 원양항로 개설 가능성을 적극 홍보할 것”이라며 “대형 글로벌 선사의 인천항 항로 유치 및 물동량 확대를 통해 인천항 및 인천 지역 경제가 더 활성화되는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IPA, 하도급사 대상 건설행정 교육 및 건설기계 대여대금 직접지급 실시 (2018-12-06 15:58:38)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인권경영 선언문 선포식’ 개최 (2018-12-03 20:25:10)
음성경찰, 민간 전문통역요원 ...
인천 연수구, 라돈측정기 무료...
인천공단소방서, 구급서비스 ...
인천 부평구 드림스타트, 2019...
인천 부평구, ‘초보 부모를 ...
인천 남동소방서, 직장 내 성...
진천경찰서, 어린이 하굣길 교...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