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1월20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단체/보도자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람인, “구직자 40%, 서류 합격하고도 면접 불참한 적 있어”
등록날짜 [ 2019년01월10일 21시02분 ]

[연합시민의소리]청년 취업난 속에서도 면접에 불참하는 지원자는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서류 합격 경험이 있는 구직자 348명을 대상으로 ‘면접 불참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40.2%가 면접에 불참한 경험이 ‘있다’라고 답했다.
 

또, 서류 합격 10번 중 2번은 면접에 불참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면접에 불참한 기업의 형태는 ‘중소기업’(84.3%,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중견기업’(16.4%), ‘공기업 및 공공기관’(10%), ‘대기업’(7.1%), ‘외국계 기업’(1.4%) 순이었다.
 

면접에 불참한 이유로는 ‘다른 기업의 면접과 일정이 겹쳐서'(35.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기업에 대한 부정적 정보를 접해서’(34.3%), ‘면접 장소가 너무 멀어서’(27.1%), ‘입사할 마음이 사라져서’(26.4%), ‘그냥 한 번 지원했던 거라서’(19.3%), ‘집안일 등 개인적 사유가 발생해서’(18.6%) 등의 이유를 들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면접 기회를 포기한 것을 후회하지 않을까?
 

면접 불참자 중 34.3%는 이를 후회한다고 답했다.

불참을 후회한 이유로는 ‘계속 불합격하고 있어서’(39.6%,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나중에 생각해보니 괜찮은 회사 같아서’(37.5%), ‘다시는 해당 기업에 지원 못할 것 같아서’(37.5%), ‘해당 면접을 포기하고 봤던 면접에서 떨어져서’(18.8%), ‘실전 연습 기회를 놓친 것 같아서’(18.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특히, 이들 중 42.9%는 면접에 불참했던 기업이 다음 채용을 진행할 경우 재지원 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면접을 포기 한 후 후회하는 구직자들이 많을 뿐 아니라 다른 지원자나 기업에도 피해를 줄 수 있는 만큼 면접 포기는 충분한 고민 후 결정해야 한다”.”라며 “또, 부득이하게 면접 기회를 포기해야 할 경우에는 기업이 면접 불참에 충분히 대비할 수 있도록 미리 불참 사실을 알리는 배려를 보여야 한다.”고 전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 계양구, ‘효 실천 위생업소’지정 접수 (2019-01-10 21:06:34)
인천미추홀소방서,경인요양원 관계자 등을 대상 소방안전교육 실시 (2019-01-10 10:41:03)
로또 842회 1등 10명 20억3,547만...
시흥시, 경력단절 여성근로자 ...
‘2019 시흥시 도시농업 사업’...
시흥시 ‘청년취업디딤돌’ ...
시흥여성새일지원본부, 여가...
인천TP, 디자인 전문인력 양성 ...
광주 서부소방서, 관광호텔 현...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