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2월23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 문화/공연/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동아시아 우호 박물관 순회전‘위대한 도구, 젓가락’展 개최
등록날짜 [ 2019년01월21일 10시23분 ]

위대한 도구, 젓가락 포스터 [연합시민의소리]인천시립박물관은 오는 22일부터 2월 24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2019년 동아시아 우호 박물관 순회전‘위대한 도구, 젓가락’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지난 2010년부터 인천광역시립박물관, 일본 기타큐슈시립자연사․역사박물관, 중국 대련시 여순박물관 등 3개국 박물관이 진행해 온 동아시아 우호박물관 교류사업 및 2019 인천 동아시아 문화도시 개최 일환으로 기획되었다.
 

대한민국 인천광역시립박물관, 중국 여순박물관, 일본 기타큐슈시립자연사·역사박물관은 ‘동아시아 삼국의 의식주(衣食住)’를 주제로 하는 순회 전시를 2016년부터 개최하고 있다. 첫 번째 순회전 ‘기모노가 말해 주는 일본의 정서’에 이어 두 번째로 준비한 이번 전시의 주제는 ‘젓가락문화’이다.
 

중국 대련시의 여순박물관과 시립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젓가락 유물 등 130여건이 전시되는 이번 전시는 총 5부로 구성된다. 
 

1부 ‘막대 두 개, 식사도구가 되다’에서는 젓가락 발상지인 중국의 젓가락과 함께 젓가락보다 먼저 사용된 숟가락[匕]을 통해서 각각의 역할을 살펴본다.
 

2부 ‘식사방식의 변화와 함께하다’에서는 중국의 고대 식사 방식인 개별 식사 방식[분식제, 分食制]에서 송(宋)대 이후 식사방식인 공동 식사 방식[합식제, 合食制]으로 변화하면서 함께 변화한 젓가락을 소개한다.
 

3부 ‘다양하게 만들어지고 활용되다’에서는 젓가락이 주요 식사도구가 되면서 다양한 재료로 만들어진 젓가락과 식사도구가 아닌 젓가락의 또 다른 역할을 소개한다.
 

4부 ‘젓가락, 하나의 문화권을 형성하다’에서는 중국에서 기원하는 젓가락이 해외 전파를 통해 한국, 일본, 베트남 등 하나의 문화권을 형성하였고, 오늘날 서로 다르게 변화한 젓가락문화를 알아본다.
 

5부 ‘오늘날의 젓가락’에서는 중국의 전통기법으로 만든 푸저우[福州]의 칠 젓가락(漆箸), 한국의 현대 공예 작가 작품, 일본의 만유 47도도부현 젓가락(諸國漫遊 47都道府県箸)으로 한‧중‧일 현대 젓가락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인천시립박물관 관계자는 “중국에서 시작된 젓가락의 역사와 동일한 문화적 원류를 지닌 세 나라의 젓가락문화를 이해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 부평구청소년수련관, 겨울 스포츠 프로그램 ‘행복의 스트라이크’ 운영 (2019-01-28 14:46:17)
인천 연수구, ‘이야기로 열리는 세상’ 연수스토리 콘텐츠 제작 (2019-01-16 20:00:39)
인천송도소방서, 재난대비 긴...
인천 연수구, 지방보조금 지...
인천 연수구, 관내 초등학교 ...
대한체육회, 제100회 전국동계...
문희상 국회의장, ‘서울평화...
광주 남부소방서, 남선석유 저...
옹진군, ‘2019 여성단체협의회...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