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6월17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희상 국회의장, 러시아 상원의회 연설
등록날짜 [ 2019년05월29일 21시15분 ]

[연합시민의소리]러시아를 공식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현지시간 5월 29일 오후 대한민국 국회의장으로는 처음으로 모스크바 러시아 상원 본회의장에서 연설을 했다.
 

문 의장은 먼저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하지 말라”는 러시아 작가 푸시킨의 시구를 띄우면서 “푸시킨은 한국인이 사랑하는 대문호로 한국 국민이라면 사는 동안 한번쯤 읊조리는 시구”라고 말했다. 이어 “‘죄와 벌’‘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전쟁과 평화’등 러시아의 문학은 제 어린 시절 정신적 자양분이 되었다. 설레고 들뜬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러시아 방문의 소회를 밝혔다.
 

문 의장은 “유라시아 시대를 열어가는 러시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염원하는 대한민국이 만났다”면서“대한민국 국회의장 최초로 러시아 상원에서 연설하게 돼 크나큰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다가오는 2020년 대한민국과 러시아는 수교 30주년이 되는 가슴 벅찬 순간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양국관계가 진일보해 교역량 300억 달러, 인적교류 100만명 시대가 열리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대한민국 국회는 최근 러시아를 포함한 주요 국가를 전담하는 의회외교포럼을 새롭게 발족했다”면서 “한-러 양국관계를 한 단계 도약시키기 위해 의회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며, 러시아 의회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문 의장은“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여전히 유효한 현재 진행형이며, 말 그대로 과정이기에 일희일비(一喜一悲)할 필요가 없다. 북미 모두 3차 정상회담의 개최 의지를 보이고 있고 외교적 해법이라는 원칙을 견지하고 있다”면서 “긴 안목으로 북미간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해야 한다. 희망을 놓지 않되 호시우행(虎視牛行)의 자세로 전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곧 동북아와 세계 평화 프로세스”라며“러시아가 미국과 중국, 일본 등 한반도 주변국들과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여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긍정적 외교환경 조성에 건설적인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한반도 평화가 정착되고 북한이 문호를 열면 대륙과 해양이 만나는 길목이 열린다”면서“러시아의 新동방정책과 대한민국의 新북방정책이 만나 시너지 효과를 가져와 가스, 전력, 철도, 조선, 항만, 북극항로 등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아홉개 다리’분야에서 구체적인 성과가 가시화 될 것”이라고 기대를 표시했다.
 

문 의장은 또 “시베리아 횡단철도와 한반도 종단철도가 유라시아 특급으로 이어지는 시대를 그려 본다”면서“아시아에서 유라시아와 유럽으로 이어지는 이 길은 ‘세계 평화와 번영의 레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문 의장은 “친구가 없으면 찾고, 찾게 되면 소중히 아껴라”라는 러시아 속담과 “언제나 그러했듯, 언제나 그러하듯, 언제까지나 그러하리라!”는 러시아 국가(國歌)를 인용하면서 “한반도 평화가 기로에 서있다. 한,러 양국이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함께하며 평화와 번영의 길로 함께 나아가자”고 호소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희상 국회의장, 에스토니아 공식방문 … 대통령·국회의장 잇따라 면담 (2019-05-30 22:25:57)
문희상 국회의장, 마트비엔코 러시아 상원의장 면담 (2019-05-29 10:58:39)
청주상당경찰서, 결혼이주여...
인천 남부교육지원청, '남부 ...
인천동부교육지원청, 리더십 ...
인천시교육청, ‘2019 섬으로 ...
인천시교육청, '한글책임교육'...
인천시교육청, 장애학생 가족...
인천시교육청, 초등 교원 대상...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