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6월25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단체/보도자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차량번호 인식시스템 사전 업데이트가 필요'
등록날짜 [ 2019년06월13일 11시38분 ]

[연합시민의소리]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오는 9월 1일부터 시행되는 비사업용 승용차의 번호체계 변경과 관련해 공공기관 및 민간주차장, 쇼핑몰, 아파트 등에 있는 차량번호 인식시스템이 신규 번호판을 인식할 수 있도록 사전 업데이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에서 기존 자동차 번호 부족에 따라 9월부터 신규 등록하는 자동차의 번호판 체계를 현행 7자리(12가1234)에서 8자리(123가1234)로 늘려 시행된다.
 

기존 번호판에 앞자리 숫자 1개가 추가된 페인트식 번호판과 앞자리 숫자 1개와 국가상징 및 축약부호, 위변조 방지 홀로그램 등이 추가된 반사필름식 총 2가지 방식으로 시행된다.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새로운 번호판을 부착하게 될 차량은 전국적으로 매월 15~20만대 수준으로 파악하고 있다.
 

인천시는 차량번호 인식시스템에 대한 업데이트가 적기에 이루어지지 않으면 교통정체 등 큰 혼란이 예상됨에 따라 오는 7월까지는 시스템 업데이트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군·구 및 관련단체 등을 통해 적극적인 홍보를 추진하고 있으며, 업데이트는 시스템 납품업체 및 운영업체에 연락하면 가능하다.
 

김영미 교통관리과장은 “새로운 자동차 번호판 발급에 따른 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모든 대상시설물의 차량번호 인식시스템이 업데이트가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차량번호 인식시스템 관리주체는 신규 자동차 번호체계가 본격 시행되기 전에 업데이트를 서둘러 완료하여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임화순 (limhwaso@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 중구, 해수욕장협의회 개최 (2019-06-13 11:45:37)
인천 부평구, 반복민원해결에 빅데이터 분석 활용 (2019-06-13 11:32:44)
광주 북부소방서, 화재안전특...
인천 동구, 배다리공예상가 7...
인천 동구, 노인일자리 참여자...
인천 미추홀구, 창의융합 코딩...
인천 미추홀구, ‘더할나위 없...
인천 강화교육지원청, 직원 ...
인천시동부교육지원청, 연수...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