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4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 문화/공연/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 부평구, ‘2019 애스컴시티 프로젝트’ 개최
부평 미군부대, 신촌(부평3동)의 음악 역사를 소리로 기억하고, 경험하는 아카이브 프로젝트
등록날짜 [ 2019년07월02일 20시26분 ]

[연합시민의소리]부평구(구청장 차준택)는 문화특화지역조성사업의 일환으로 부평구문화재단이 주관해 애스컴(ASCOM,미군수지원사령부)의 음악 역사를 발굴하고 기록하는 프로그램인 ‘2019 애스컴시티 프로젝트’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소리로 기억하는 도시, 부평신촌’을 주제로 7월부터 10월까지 총 4회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2019 애스컴시티 프로젝트’는 미군부대 영내와 신촌(부평3동)에 성행했던 클럽의 음악 역사와 생활사를 담은 아카이브 사업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부평의 역사를 발굴하고 알리는 것 외에 기념앨범(LP)과 도록 등으로 기록하는 데에 중점을 두고 진행될 예정이다.
 

프로젝트는 오는 7월 6일 오후 5시에 신촌(부평3동)에서 도시투어와 토크콘서트를 시작으로 8월에는 LP제작, 9월에는 전시, 10월에는 도록제작 및 사업 공유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도시투어는 1945년 해방과 함께 미군이 주둔했던 애스컴 주변과 클럽들이 성행했던 신촌(부평3동) 일대에서 진행된다.
 

클럽들은 해외의 대중음악이 한국으로 소개, 보급되는 창구역할을 했으며 백영규, 신중현, 최성수 등 많은 뮤지션들이 배출되고 활동했던 장소로 한국 대중음악사에 매우 의미가 있는 곳이다.
 

투어는 '부평신촌 2층집 아들'로 불리며 부평3동에서 성장한 작가 임종우의 해설과 함께 진행된다. 실제 클럽이 위치했던 장소와 미군 물품을 판매하던 가게가 위치했던 곳을 가보는 등 기억을 따라 과거를 경험하는 시간을 갖는다.
 

토크콘서트는 과거 키클럽이 있었던 장소인 장순일음악연구소에서 진행된다. 1960년대 인천 최초의 걸밴드 '레이디버드'의 드러머 김삼순과 부평의 청년들로 구성된 '찬란밴드'가 출연한다. 1960년대 후반부터 부평신촌 미8군 클럽의 이야기와 연주했던 음악을 들려주는 음악 공연으로 구성된다.
 

행사 관계자는 “지역의 원주민과 원로뮤지션이 직접 들려주는 부평신촌의 현실감 있는 이야기들은 당시를 경험하지 못한 현대인에게 지역을 다시 살펴보는 의미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오는 8월에는 1950~70년대 애스컴 미8군 클럽에서 활동한 가수들의 번안 곡을 모아 컴필레이션 앨범(LP)이 제작되고, 앨범 발매기념 쇼케이스가 준비되고 있다.
 

오는 9월에는 부평신촌의 생활사를 담은 전시가 열리며, 10월에는 올해 발굴되고 기록한 내용을 다시 보는 프로그램이 예정되어 있다.
 

이번 행사는 전 연령층 누구나 무료로 선착순으로 참여 가능하며, 부평구문화재단 홈페이지(http://www.bpcf.or.kr)에서 사전 신청이 가능하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부평구문화재단 홈페이지(www.bpcf.or.kr)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립무용단, 2019 외교부 주요외교계기기념 공연 성료 (2019-07-04 11:13:36)
인천 계양구, 제20회 계양미술대전 시상식 개최 (2019-07-02 20:16:44)
조국, 법무부 장관 전격적으...
인천남부교육지원청, 마을교...
인천중앙도서관, 아버지교육...
인천서부교육지원청, 마을방...
인천시교육청, 노동존중위원...
인천 남동소방서, 2019년 하반...
인천 남동소방서, 신임 소방공...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