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18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황교안 대표'문재인 대통령, 겁먹은 개라는 소리를 들으면서.....' 굴종적 모습.... 비판
"나라의 미래를 걱정하는 야당과 국민의 목소리를 친일로 매도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하나로 똘똘 뭉쳐도 모자랄 판에 편 갈라서 총선에 이용하려는 것이 아니겠는가"
등록날짜 [ 2019년08월16일 17시31분 ]
[연합시민의소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한·일 관계 대전환, 어떻게 할 것인가'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으로부터) '겁먹은 개'라는 소리를 들으면서도 왜 이렇게 굴종적 모습을 보이는가"라고 비판했다.


이날"북한이 오늘 아침에도 미사일을 쏘고 협박하고 있지만 문 대통령, 정부, 여당 누구도 제대로 반박하지 못하고 있다. 왜 굴종적인 모습을 보이는가"라며  전날 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평화경제'를 언급한 것에 대해 "내용 없는 언어 수사가 아닌가 한다"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가 되려면 경제가 부강해지고 안보가 튼튼해져야 하는데 경제는 마이너스 넘어 추락 직전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주변국들과의 외교 관계에 대해서는 "한일 관계는 돌이킬 수 없는 절연의 길로 가고 있고 중국·러시아·북한. 일본 어느 나라 할 것 없이 사방에서 흔드는 데도 제대로 대응 못 하는 허약한 나라가 되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일 관계에 대해서 황 대표는 "국민을 선동하고 한일관계를 파탄으로 몰고 있는 무책임한 일본 정부에 당당히 맞서고 힘 모아 대응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지소미아 파기, 도쿄올림픽 보이콧 등 극단적 주장까지 나오는데 양국 관계를 파탄으로 몰고 가는 것이 누구에게 도움이 되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나라의 미래를 걱정하는 야당과 국민의 목소리를 친일로 매도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하나로 똘똘 뭉쳐도 모자랄 판에 편 갈라서 총선에 이용하려는 것이 아니겠는가"라며 "외교. 안보 상황까지 총선용으로 생각하는 이 정부의 행태에 분노한다"고 주장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황주홍 의원, 청정해양을 위한 해양환경연합포럼 개최 (2019-08-14 09:41:18)
로또 872회 1등 16명 12억6,270만...
인천시 서구 원창동 '전자회로...
서울지방경찰청, 양현석 상습...
과천과학관, 다음 달 1일까지 ...
베이징시, 20∼22일 제9차 한일...
의왕경찰서' 일가족 4명 숨진 ...
한국기독교총연합회 간부 '거...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