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20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야4당, 자유한국당의 장외투쟁 재개 계획 일제히 비판......
등록날짜 [ 2019년08월18일 20시16분 ]
[연합시민의소리]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18일 자유한국당의 장외투쟁 재개 계획을 일제히 비판했다.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3개월 만에 다시 장외로 나가는 셈인데, 가출이 잦으면 집에서 쫓겨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당장 장외투쟁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하며 "원외인 황 대표에게 장외 투쟁만큼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높일 수단은 없을 것"이라며 "황 대표는 대권 놀음, 국정 발목잡기를 중단하고 나경원 원내대표도 황 대표의 장외 정치 놀음에 동조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민생과 한일 경제전에 초당적인 협력을 통한 해법을 모색해 국민들에게 보여줘야 할 때"라며 "한국당의 명분 없는 장외 정치투쟁과 국정 발목잡기에 국민들은 냉소로 화답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상습 가출' 제1야당의 무책임에 국민들의 피로감과 불쾌감이 극에 달해 있다"며 "허구한 날 '엉뚱한 사고'나 치지 말고 차라리 그 열정이면 피가 나도록 제 살을 도려내는 혁신부터 하기 바란다"며 아무리 정부·여당이 문제를 고치지 못하고 있더라도 장외에 있을 만큼 있었던 한국당으로서는 더는 밖으로 나갈 명분이 없다"며 "국회 안에서 국정 견제가 안 된다고 무작정 장외 투쟁을 벌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한국당은 의회정치, 정당정치를 잘 모르거나 부정하는 태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국회 내에서 풀 수 있는 방법이 분명히 있는데, 장외로 나가는 것은 정치 하수의 하책"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황 대표의 장외투쟁이 시기적으로 국민을 납득시킬만한 명분이 있는지 의문"이라며 "극우보수의 집결을 위한 개인의 대선 행보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하고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황교안, 이 정권의 국정파탄과 인사농단을 규탄하는 '대한민국 살리기 집회'선언 (2019-08-18 20:25:37)
문의장 "김대중-오부치선언, 한일 양국의 과거, 현재, 미래를 꿰뚫은 놀라운 통찰력과 혜안" 강조 (2019-08-18 10:46:37)
인천 부평구, 중소기업 청년일...
인천 부평구,가족 독후감 대회...
광주 북부소방서, 광주세관 방...
인천병무청, 산업기능요원 채...
광주 남부소방서, 야간 불시 ...
인천 남동구 '소래산 가을이야...
인천 남동구, 제2회 남동뷰티...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