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21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시민저널리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검찰 '웰스씨앤티 대표, 회삿돈 10억원 안팎 횡령한 혐의' 구속영장 청구
"조 장관 가족 관련 의혹의 진실, 이 모대표와 가로등 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 대표에 구속수사 반드시 필요..." 주장
등록날짜 [ 2019년09월12일 11시05분 ]
[연합시민의소리] 12일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로부터 투자받은 가로등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가 회삿돈 10억원 안팎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검찰은 지난11일  열린 두 사람의 영장실질심사에서 "조 장관 가족 관련 의혹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이 모(40) 대표와 가로등 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 최모(54) 대표에 구속수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영장 기각에 따라 사모펀드 의혹의 핵심인 조 장관 5촌 조카 조 모씨의 신병을 확보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코링크PE 실제 운영자라는 의혹을 받는 조씨는 조 장관 관련 의혹이 언론을 통해 집중 제기된 지난달 말 해외로 출국한 뒤 귀국하지 않고 있다.


검찰측은 "피의자들이 범행을 자백했고, 증거가 확보된 점, 주범이 아닌 점, 수사에 협조하는 점 등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고 강조하고 "차질 없이 수사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산시청 앞 도로 달리던 싼타페 승용차 보닛에서 갑자기 연기 발생 (2019-09-12 11:56:07)
도로공사 '전국 고속도로 곳곳 정체' 교통량 517만대 예상.... (2019-09-12 10:43:54)
시흥시, 민방위 업무진흥유공 ...
인천송도소방서, 재난현장 구...
문희상 국회의장, 다뉴브강 선...
광주 북부소방서, 다문화가족 ...
보은경찰서, 찾아가는 마을복...
청주흥덕경찰서, 어린이 교통...
문희상 국회의장, 라슬로 꾀비...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