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23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종배 의원, “에너지시설에 대한 방어시스템이 필요”
등록날짜 [ 2019년10월07일 21시47분 ]

[연합시민의소리]이종배 의원(자유한국당)이 한국석유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중부발전을 비롯한 5개 한전 발전자회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가중요시설인 발전소, 석유비축기지, LNG 생산기지에 드론을 탐지하거나 방어할 수 있는 수단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발전소 외벽은 수류탄 하나 정도의 위력만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석유공사는 전국 9곳에 9600만 배럴의 석유를 보관할 수 있는 비축기지를 운영하고 있는데, 드론을 탐지하거나 방어할 수 있는 수단이 전혀 없다. 한국가스공사도 전국 5곳에 LNG 생산기지를 운영 중인데, 역시 드론 탐지수단이 없다.

 

석유와 LNG는 인화성이 매우 높아 드론이 날아와 소규모 폭탄을 떨어뜨린다면 큰 폭발로 이어질 수 있다.

 

한국중부발전을 비롯한 5개 한전 발전자회사의 발전소 역시 마찬가지였다. 발전기 외벽은 15cm 강판 재질로 수류탄 하나 정도인 TNT 약 1파운드(450g) 폭발위력만 견딜 수 있다. 드론에 작은 수류탄을 매달아 떨어뜨리기만 해도 발전소 전체가 멈출 수 있는 것이다.

 

또한 드론 출현 시 대응체계도 문제였다. 눈으로 살피거나 CCTV, 망원경을 이용한다고 하지만 대응 체계라고 보기는 힘들다. 대응메뉴얼도 '인터폰, 전화 등 무전기로 정문에 보고 한다'거나 '드론이 어디로 향하고 있다고 말하라'는 등 간단한 보고요령 뿐이었다.

 

이종배 의원은 “최근 사우디 석유시설에 대한 드론 테러로 국제유가가 급등하는 혼란이 야기됐고 우리나라에서도 지난해 10월 외국인이 날린 풍등으로 고양 저유소 기름탱크 폭발사고가 발생해 큰 피해가 났다”며, “에너지시설에 대한 방어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희상 국회의장, 제7기 국회방송자문위원 위촉장 수여 (2019-10-08 12:18:39)
인천시의회 자치입법권 강화를 위한 입법정책 전문인력 역량교육 개최 (2019-10-07 21:13:52)
인천시, 분말 농산물가공품 안...
인천상수도사업본부, 라벨 없...
인천항만공사, 해양항만분야...
인천 서구, ‘사회적경제기업 ...
인천 서구, 환경오염물질배출...
광주 남부소방서, 공동주택 화...
인천TP, ‘청년 포토에세이 여...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