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21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희상 국회의장, 동경 한국학교 방문
등록날짜 [ 2019년11월06일 21시07분 ]

[연합시민의소리/홍성찬기자]일본을 공식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6일 오전 도쿄 신주쿠구에 위치한 동경 한국학교를 방문해 학생들과 교직원들을 격려했다.
 

동경 한국학교는 1954년에 설립되고 1962년 한국정부의 인가를 받은 재일(在日) 한국학교로서 교포 자녀들에게 모국과의 연계교육 및 현지 적응교육을 실시하기 위하여 설립된 정규교육기관이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동경 한국학교는 (우리에게) 큰 의미가 있다. (일본에서) 정체성을 지키고 재일 한민족 마음의 중심이자 고향이 된 곳”이라면서 “국회에서도 동경 한국학교에 필요한 것이 있다면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경 한국학교 측에선 제2한국학교 부지마련, 학생들의 안전한 등교를 위한 조속한 한일관계 개선 등을 건의했다.

문 의장은 곽상훈 동경 한국학교장에게 ‘이인위본(以人爲本)’이라고 쓴 친필 휘호와 격려금을 전달했다.
 

문 의장은 또 와세다대학교 강연에서 밝힌 자신의 강제징용 배상방안에 대해 언급하며, “일본 내에서도 적극적으로 찬성하게끔 분위기를 만들어주시길 부탁드린다”면서 “11월23일과 연말이 중요한 기점이다.
 
11월23일은 지소미아 종료가 확정되는 날이고, 연말은 대법원의 피해자 소송 판결에 따라 바로 (배상금의) 현금화 강제집행이 가능한 것으로 예측되는 시간”이라고 내다봤다.
 

문 의장은 이어 “그 안에 (법안이) 되지 않으면 양국이 막다른 골목으로 치달아서 치킨게임같이, 양국 기차가 (서로 마주보며) 달리는 형국이 된다”며 “어제도 공식 미팅 외에도 (일본 정계 관계자) 10명 이상 등 만날 수 있는 사람은 다 만났다. 빨리 길을 내지 않으면 안 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이 자리에 왔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후 도쿄에서 근무 중인 한국 언론사 특파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진 뒤 3박 4일간의 일본 일정을 마무리한다.
 

문 의장은 이날 오후 ‘제5회 믹타(MIKTA) 국회의장 회의’ 참석을 위해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로 향한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회사무처 의정연수원, 공채 대상 신임실무자과정 교육 진행 (2019-11-07 16:22:37)
쿠웨이트 국회사무총장, 국회입법조사처 방문 (2019-11-06 21:03:11)
인천 부평소방서, 여성 소방공...
인천 연수구 보건소, 알코올 ...
인천 연수구, 고충민원 처리역...
인천 연수구 송도건강생활지...
인천 동구, 화수사거리 주변 ...
인천 동구, 하반기 의료급여 ...
인천 동구, 장애인 전용주차구...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