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1월28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옹진군의회, 연안여객선 접안사고 재발방지 촉구 결의안 채택
등록날짜 [ 2019년12월05일 16시29분 ]

[연합시민의소리]옹진군의회(의장 조철수)가 5일 열린 ‘제215회 옹진군의회 제2차 정례회 제8차 본회의’에서 지난 3일 백령도에서 발생한 화물 바지선의 용기포항 불법 점유에 따른 여객 피해와 관련해 여객선 접안사고 재발방지를 강력하게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지난 3일 오전 7시 50분에 인천연안여객터미널을 출발한 여객선 하모니플라워호는 12시 20분에 입항할 예정이었으나, 용기포신항을 대형 화물 바지선이 점령하고 있어 입항할 수 없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결국 하모니플라워호는 3시간이 지난 오후 3시 20분이 돼서야 용기포신항에 접안할 수 있었고, 승객 308명은 바다 위에서 불안에 떨어야 했다.
 

본 화물 바지선은 백령도에 건설 중인 LH 공공주택의 건설자재를 운반하는 바지선(규원3호)으로 주민과 선사 측이 이동 요청에도 불구하고 이를 무시하고 화물 하역 작업을 이어나갔으며, 용기포신항 사용허가 기간도 11월 25일부터 30일까지로 사건당일은 ‘무허가 불법접안’으로 확인됐다.
 

또한 하모니플라워호의 오후 인천행이 기상악화로 통제됨에 따라 백령도에서 나오려던 관광객과 주민들은 발이 묶여 더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
 

옹진군의회는 인천해경과 인천지방해수청, LH공사 등 관계기관의 미흡한 대처가 상황을 더 악화시켰다고 말하며, 이번 사건으로 인해 도서민의 해상교통 이동권이 침해되고 옹진군의 이미지가 실추되었음을 강조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홍남곤(백령·대청) 의원은  대표 발의한 결의안을 통해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의 바지선 규원3호 고발조치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 LH공사의 자재운송업체 교체 및 피해승객 보상 방안 마련, 인천해경의 사고재발방지를 위한 관련자 처벌 3가지 사항을 촉구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희상 국회의장, 조지아 세계기록유산 사진전 및 와인시음회 참석 (2019-12-05 22:01:05)
인천시의회 교육위원회 3월 개교 예정학교 방문 (2019-12-05 15:49:29)
인천교통공사, 신종 코로나바...
인천 연수구, 감염병 지역재난...
인천 연수구, 2월17일부터 ‘...
인천 동구, 신종 코로나바이러...
인천 남동구평생학습관, 2020년...
인천 남동구, 2019년 한 해 소외...
시흥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