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월22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 부평구의회, 서울시의 일방적인 부평구 내 생활치료센터 설치 반대
등록날짜 [ 2021년07월26일 09시58분 ]


[연합시민의소리]인천 부평구의회가 부평구와 사전 협의도 없이 추진되고 있는 서울시의 부평구 내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에 강하게 반발하며 철회를 촉구했다.


서울시는 오는 27일 운영을 목표로 부평역 인근 한 호텔 전체를 활용해 6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추진했다.


문제는 대부분 서울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수용될 것으로 예상되는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추진하면서 부평구와 사전 협의조차 없었다는 점이다.


지난 22일 이 소식을 접한 부평구의회는 홍순옥(갈산1·2, 삼산1) 의장을 포함한 안애경(부평1·4), 정고만(부평2·5·6, 부개1, 일신), 신진영(산곡1·2, 청천1·2), 김환연(삼산2, 부개2·3), 이제승(삼산2, 부개2·3), 공현택(부평3, 산곡3·4, 십정1·2), 나상길(산곡1·2, 청천1·2), 마경남(비례대표) 의원과 함께 현수막을 들고 강력하게 항의했다.

 

구동오(부평1·4) 의원은 부평역 앞에서 일인시위를 통해 구민의 의견을 알렸다. 


홍순옥 의장은 “국가적인 재난 상황에서 지방의 시설을 이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은 지자체로서도 도와야 할 일이다. 하지만 수백 명의 코로나 19확진자를 수용할 생활치료센터를 부평구와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서울시에서 추진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더구나 이 호텔은 부평구 구민들이 수시로 이용하는 유동인구가 많은 중심부라는 것을 보면 도심 및 주거지역과 떨어져 있는 시설을 확보해야 한다는 ‘생활치료센터 표준운영 모델(안)’도 무시한 처사이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부평구의회는 26일 부평구 부평역지하상가 사무실을 방문하여 생활치료센터가 설치되면 직접적인 타격을 입게 될 상인들과 간담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인천시와 인천시민들과 함께 서울시의 일방적인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에 대해 철회할 때까지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 부평구의회, 부평지하상가 방문해 상인들 위로 (2021-07-26 12:35:14)
인천시의회 김국환 의원, ‘2021 자랑스런 대한민국 시민대상’수상 (2021-07-25 09:41:58)
인천항만공사 ‘하역장비 안...
인천시, 지방자치단체별 원문...
인천시, 해양·수산·관광도시 ...
인천시, 사유 재산권 보호 위...
인천시 ‘수질정보 공개웹사...
인천테크노파크, 소부장 기업 ...
인천광역시, 동물보호․복지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