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월26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환경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야생 생태계 보호를 위한 3년간의 노력
등록날짜 [ 2021년12월31일 10시19분 ]


[연합시민의소리]인천광역시는 지난 2018년 3월, 연수구 솔찬공원 내에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개관 후 4년차인 현재까지 총 1,694마리의 야생동물을 구조·치료하고, 이 중 811마리는 치료 후 무사히 자연의 품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그동안 구조관리센터에서 치료한 야생동물은 조류 117종 1,259마리, 포유류 9종 366마리 등 총 136종 1,694마리였으며, 특히 저어새 등 국내 멸종위기 야생동물과 천연기념물 460마리가 포함돼 있고 이중 266마리는 무사히 자연으로 돌아갔다.

 

자연에서 야생동물이 구조되는 원인으로는 어미를 사고로 잃고 구조되는 경우가 438건으로 가장 많았고, 건물과의 충돌 및 추락사고가 393건, 기아 및 탈진이 249건 순으로, 도시 개발로 인한 빌딩 숲과 고유 서식지가 파괴된 환경에서 위태롭게 살아가는 우리 시 야생동물들의 현 주소를 보여주고 있다.

 

따라서 향후 생태계 조사 및 대체서식지 마련 등 동물과 인간이 조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대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한편 인천시는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운영을 통해 도심 속 멸종위기 야생동물 보호와 생태계 보전을 위해 힘쓰고 있으며, 코로나19 발생상황에 발맞춰 철저한 방역조치와 비대면 교육자료 활용 등을 통한 생태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권문주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운영을 통해 야생동물의 구조와 치료, 재활 그리고 자연복귀까지 동물과 사람이 함께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게 되었다”며, “앞으로 구조된 동물이 다시 자연으로 돌아가 생태계를 지키는 선순환 체계가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 남동구, 폐건전지 집중 수거 최우수 기관 선정 (2022-01-04 16:17:37)
인천시, 송도갯벌 체계적 보전·관리 방안 마련 (2021-12-31 10:10:42)
인천중부소방서, 설 연휴 ‘화...
인천 부평구, 평생학습 활성화...
인천 계양구, 설연휴 쓰레기 ...
인천 계양구, 2022년 제1회 생활...
인천 계양구청장, 설 명절 대...
청주흥덕경찰서 오송파출소, ...
인천교통공사, 2022년 소비자가...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