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월19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기업/재벌닷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초기 벤처창업 기업을 위한 투자조합 결성
등록날짜 [ 2021년11월29일 11시18분 ]

[연합시민의소리]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인천혁신모펀드 벤처창업 분야에 25억 원 출자를 통해 1,078억 원 규모의 투자조합을 결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벤처창업 기업을 위한 투자조합 결성은 창업 3년 이내의 초기 벤처창업기업의 안정적인 성장과 데스벨리 극복을 지원하고자 결성했다.

 

업무집행조합원 선정에는 벤처캐피탈 5개사의 신청이 있었으며, 서류와 발표 심사를 통해 스마트스터디벤처스, 삼호그린인베스트먼트, 에버그린투자파트너스 등 3개사를 선정했다.

 

특히 이번에 선정된 투자조합의 주목적 분야는 초기 벤처창업기업, 그린뉴딜, 문화ㆍ콘텐츠로 다양한 산업 전반에 걸쳐 관내 초기 벤처투자기업을 위한 투자가 활성화 될 것으로 예상되며, 투자를 통한 기업의 안정적인 성장기반 확보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신규 고용 창출이 기대된다.

 

벤처창업펀드 제1호(베이비샤크넥스트유니콘IP펀드)는 총 347억 원 규모로 결성됐으며, 문화ㆍ콘텐츠 분야의 우수 기업에 대한 투자를 할 계획으로 인천 기업에 15억 원 이상의 투자를 진행 할 예정이다.

 

벤처창업펀드 제2호(에스지아이(SGI) 스마트코리아 그린뉴딜 투자조합)는 총 300억 원 규모로 결성되어 그린뉴딜 분야의 우수 기업에 대한 투자를 할 계획으로 인천 기업에 30억 원 이상의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벤처창업펀드 제3호(에버그린투자파트너스4호펀드)는 431억 원 규모로 결성되어 초기 창업 우수 기업에 대한 투자를 할 계획으로 인천 기업에 30억 원 이상의 투자를 진행할 예정에 있다.

 

주요 투자 대상은 인천지역에 본점, 연구소, 공장을 등록한 3년 이내의 초기 벤처창업 기업으로 투자조합의 규약과 성격에 따라 투자 규모 및 대상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이남주 시 산업진흥과장은“금번 투자조합 결성은 코로나19 시기에 힘들어 하는 많은 초기 벤처창업기업의 성장을 견인하고 데스밸리 극복을 지원하기 위함”이라며 “초기 벤처창업 기업의 경우 안정적인 성장을 위한 투자가 절실한 상황으로 투자와 더불어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의 창업지원을 통해 인천지역의 초기 벤처창업 붐을 확산하고 이를 기반으로 아기유니콘*과 유니콘기업**의 발굴과 육성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2021 인천 로봇산업 혁신 클러스터 발전전략 컨퍼런스 개최 (2021-12-02 09:44:25)
박남춘 인천시장, 독일 싸토리우스 회장과 송도 시설투자 협의 (2021-11-25 12:36:48)
인천 남동소방서, ZOOM 활용 온...
봉화군, ‘2022년 경상북도·봉...
봉화군, 22일부터 25일까지 을...
영주시, 소규모 사회복지시설 ...
영주시, 서울 양재하나로마트...
인천시, 덕교항 등 어촌뉴딜 3...
인천시, 추석 성수식품 조리⋅...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