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07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권인숙 의원 '교육기본법' 및 '초·중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등록날짜 [ 2020년06월30일 10시48분 ]

[연합시민의소리]임신이나 출산한 청소년에 대하여 학교에서 강제로 자퇴나 전학을 강요할 수 없도록 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권인숙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9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교육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  및 '초·중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통계청 집계에 따르면, 2018년 기준 19세 이하 청소년 출산은 한해 약 1,300건에 이른다.
 
이들 대부분 학업 중단과 실업, 빈곤의 악순환으로 이어지기 쉬워 학습권 침해를 예방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분석이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의 조사 결과, 19세 미만 청소년 한부모 중 중졸 이하 학력이 77.3%, 고졸은 16.4%로 나타났다(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청소년 한부모가족 종합대책 연구Ⅱ', 2013).
 

이에 대하여 유엔 아동권리위원회는 2019년 학교에서의 성교육, 임신기간·출산 지원서비스, 산후조리의 강화와 양육지원의 보장을 통해 청소년 임신에 대한 효과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것을 대한민국에 권고했고, 국가인권위원회 역시 학생의 산전후 요양기간을 보장하고 그 기간의 학업손실에 대해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여 학습권을 보장할 것을 교육부에 권고한 바 있다.
 

이에  '교육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은 국가와 지자체로 하여금 임신 중이거나 영유아를 양육하는 학생이 학업을 원활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필요한 시책을 수립·실시하도록 했고,  '교육기본법'에 남아있는“남녀평등”이라는 용어를 “성평등”으로 변경하고 성평등 의식 함양을 조문에 명시함으로써 성의식의 변화를 반영하고자 했다.
 

또한 '초ㆍ중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에 학교의 장이 임신 또는 출산한 학생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해당 학생이 원하는 경우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기간의 범위에서 결석 또는 휴학을 허용하도록 하는 규정을 신설했다.
 

권인숙 의원은 “헌법과 교육기본법에서 모든 국민의 교육받을 권리를 보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임신이나 출산을 하게 된 청소년들은 신체적ㆍ정신적 어려움에 더해 학교에서 자퇴나 전학을 강요당하는 등 학습권마저 침해받고 있다.”면서, “개정안이 통과되어 임신ㆍ출산 청소년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 미추홀구의회, 제8대 후반기 의장 및 부의장 선출 (2020-06-30 13:46:43)
인천 남동구의회, 제8대 후반기 의장 임애숙 의원, 부의장 정재호 의원 (2020-06-29 20:24:34)
인천 미추홀구, 청소년 참여예...
인천 부평구, 주민자치회 온라...
인천 부평구, 부평깡시장과 진...
인천서부교육지원청, 음악으...
청주상당경찰서 청소년육성회...
강화군, 꽃게치게 49만 마리 방...
강화군, 길상면 주민복합센터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