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2월02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의회 서정호 교육위원 “원격수업 안정화와 돌봄 예산 확충 시급”
등록날짜 [ 2020년10월20일 20시57분 ]
[연합시민의소리]서정호 인천시의회 교육위원은 20일 시교육청 시정 질문을 통해 1학기 원격수업 평가와 2학기 온라인 수업 정책 방향을 되짚었다.
 

서 위원은 본격 질의에 앞서 지난 9월 발생한 미추홀구 주택 화재사건을 상기시켰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초등학생 형제는 부모 없이 라면을 끓여먹다 불이 집안에 옮겨 붙어 중화상을 입었다.
 

서 위원은 “이번 사건은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학교가 문을 닫자 돌봄 사각지대에 놓인 학생들이 무방비 상태로 위험에 노출된 것을 고스란히 보여준 사례”라며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서 위원은 “비대면 수업은 저소득계층, 다문화계층, 장애계층 등 사회적 약자 계층의 학생들에겐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면서 “현실에 맞는 특히 원도심 취약지역에 특정된 돌봄 및 원격수업 예산이 증액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 위원은 끊이지 않는 원격수업 실효성 논란과 관련해서 학생들의 생활·심리방역이 강화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질문서에 따르면 원격수업은 교사에겐 과중한 업무 부담과 동료 간 경쟁의식을 부추겼다.
 

이어 학생에겐 학습격차 심화에 따른 위기감 조성과 우울감 증가, 학부모에겐 경제력 악화에 따른 돌봄 능력 부재 등이 뒤따랐다.
 

서 위원은 “특히 초등학생과 맞벌이 부모의 불안감은 크게 악화되고 있다. 학업 수준과 평가지침, 학업성취도와 생활방역이 완벽하게 보호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긴밀한 교육협치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위원은 이밖에 실시간 쌍방향 수업방식 확대 실시, 기초학력부진학생 학습도우미 확충, 학생 심리방역 전문가 확충, 학교장과 학부모의 소통기구 확대 등을 요구했다.
 

한편 도성훈 교육감은 시정 질문 답변을 통해 취약계층 돌봄 예산 지속적 확대 편성, 학생만족도 설문을 통한 원격수업 제도개선, 학교별 지역별 교수학습법 및 교육플랫폼 일원화, 학생 심리방역 전문가 확충, 시·군·구와 연계한 교육협치 및 예산지원 강화 등을 약속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 부평구의회, 제240회 임시회 폐회 (2020-10-22 09:16:54)
국회 교육위원회, 1박 2일간 지방 교육 현장 점검 (2020-10-20 20:40:27)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나...
인천 연수구, 14개 洞 주민자치...
인천 동구, 코로나 장기화 대...
인천 남동구 남촌동, 주민 주...
인천 남동소방서, 119다매체 신...
이성만 의원, 중소기업 정책 ...
국회사무처 '국회 청소년 진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