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1월15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국제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시리아인권관측소' 다마스쿠스 동쪽 동(東)구타에서 주민 1만 2천500명 정부 관할지역으로 빠져나와 보고
시리아군의 무차별 폭격으로 '생지옥'이 된 수도 동쪽 반군지역에서 주민 '대탈출' 시작
등록날짜 [ 2018년03월16일 09시07분 ]

[연합시민의소리]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15일(현지시간)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동쪽 동(東)구타에서 주민 1만 2천500명이 시리아정부 관할지역으로 빠져나왔다고 보고했다.


현장의 외신 취재진도 동구타의 함무리예 구역에서 대규모 탈출 행렬이 이어졌다고 전했다.


시리아 국영 알이크바리야 티브이(TV)는 전날 시리아군이 개방한 통로로 주민 1만명이 피란했다고 보도, 이른 새벽부터 짐꾸러미를 들고 아이를 안은 채 걸어서 시리아군 통제지역으로 향하는 피란민 행렬이 길게 이어졌다.


시리아군은 아드라 검문소에서 동구타 피란민의 짐을 수색했다.


동구타는 2013년부터 시리아군에 포위를 당했지만 대탈출이 벌어지기는 처음이다.


지난달 18일 시작된 시리아·러시아군의 대대적인 공세로 동구타 지역은 세 동강으로 쪼개지며 반군의 전력도 급속히 약화했고 동구타 반군은 결사항전을 다짐했으나 러시아·시리아군의 '분리·장악' 전술이 주효했다.
 

또 러시아·시리아군의 무차별 공격에 숨진 동구타 주민은 1천250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고 이 가운데 20%는 어린이로 추정된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버 자율주행차, 애리조나주 템페 시내 교차로에서 보행자 치여 사망 (2018-03-20 10:06:06)
미 NBC방송'마이크로파 무기 개발 논의' 보도 (2017-12-05 13:24:32)
인천 연수구, 하반기 자립역량...
인천 연수구, 고객만족 구현을...
인천공단소방서 의용소방대에...
인천 부평소방서, 수능 수험생...
인천항만공사, '사회적 가치 ...
광주 북부소방서, 비상구 불법...
인천 서구, 고령자 교통사고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