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1월15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국제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외국의 주요 통신사들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긴급 속보' 쏟아내.....
판문점(板門店)에서 남북 정상은 항구적 비핵화와 평화로 나아가는 대전환이라는 역사적 과제에 ......
등록날짜 [ 2018년04월27일 15시25분 ]

[연합시민의소리] 미국의 AP 통신과 영국의 <로이터>, 프랑스의 AFP, 독일의 dpa, 러시아의 <타스> 등 외국의 주요 통신사들 역시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긴급 속보를 쏟아내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북한의 최고지도자로서는 처음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남한에 발을 들여놓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시작했다"면서 "이번 회담은 김정은이 핵무기를 폐기하겠다는 의지가 있는지 가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김정은이 세계에서 가장 중무장한 경계선을 넘어가겠다고 한 결정은 불과 몇 개월 전만해도 생각하기 어려웠다"면서 "전세계의 이목이 34세의 북한 지도자가 어떤 의도를 갖고 있느냐에 쏠려 있다"며 "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핵 대치를 종식하기 위한 외교 무대의 중심에 스스로 나섰다"면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계산이 빠른 북한의 영리한 적과 동맹국 미국의 즉흥적인 지도자 사이의 접점을 찾는 매우 어려운 과제를 안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보다 중요한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의 분위기를 결정할 수 있는 역사적 회동이라고 강조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김정은은 남측 경계선을 넘어온 뒤 다시 북측 경계선을 넘어 사진 촬영을 하자는 기습 제안을 함으로써 외교적인 수완을 과시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영국의 BBC 방송과 미국 CNN 방송은 TV 중계는 물론 홈페이지에 속보창을 개설해 회담 소식을 실시간으로 지상 중계했고, 영국 일간 <가디언>도 홈페이지 지상 중계에 나섰다.

 


특히 BBC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 직후 속보창을 통해 "한반도 역사에서 엄청난 순간"이라고 전하면서 두 정상이 악수하는 사진을 올리고 "유례가 없는 장면"이라고 보도했다.

 

CNN은 "남북의 역사적 악수"라는 헤드라인으로 "김정은은 한국전쟁이 끝난 1953년 이후 남북 경계선을 넘어온 첫 번째 북한 최고지도자"라고 전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버 자율주행차, 애리조나주 템페 시내 교차로에서 보행자 치여 사망 (2018-03-20 10:06:06)
인천 연수구, 하반기 자립역량...
인천 연수구, 고객만족 구현을...
인천공단소방서 의용소방대에...
인천 부평소방서, 수능 수험생...
인천항만공사, '사회적 가치 ...
광주 북부소방서, 비상구 불법...
인천 서구, 고령자 교통사고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