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4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실버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 중부경찰, 홀로살던 90대 노인 숨진체 발견
방 바닥에 피를 토하고 엎드려 사망한것을 보고 112에 신고....
등록날짜 [ 2019년06월10일 21시50분 ]
[연합시민의소리]10일 인천중구 신포로32번길 한 주택에서 홀로 생활하던 94세 노인이 숨져 있는 것을 노인정 A모(70세)에 의해 발견 됐다. 경찰 확인 결과 변사자는 방바닥에 피를 토하고 사망한것으로 확인했다.    A씨는 노인정에 나오질 않아 방문을 했는데 방 바닥에 피를 토하고 엎드려 사망한것을 보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숨진 고령의 변사자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힐 예정이다.    고독사는 가족·이웃·친구 간 왕래가  거의 없는 상태에서 혼자 살던 사람이 사망한 후 통상 3일 이상 방치됐다가 발견된 경우를 말한다.    공식적인 고독사 통계는 없으나  지난2016년 당시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이던 김춘진(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아 공개한 ‘무연고 사망자 현황’ 자료로 고독사 통계를 추정할 뿐이다. 이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국내 무연고 사망자는 총 1245명이었으며 그중 40. 50대 남성은 483명으로 38.7%를 차지했다. 65세 이상 남녀를 합한 수치(386명, 31%)보다 많았고 무연고 사망 숫자도 증가세다. 지난2011년 682명에서 2014년에는 1000명을 넘어섰고. 2018년 1800명에 달한 것으로 추정된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 부평구,치매어르신과 학생들이 함께 하는 세대공감 프로그램 (2019-06-13 11:35:07)
시흥시노인종합복지관, 반짝반짝 두뇌건강교실 이용자모집 (2019-06-08 10:23:12)
남․여 세팍타크로 대표팀, 201...
서울대병원 조영민 교수, ‘...
시흥시, 학습모임을 통한 지역...
진천서, 외국인 면허취득 지원...
흥덕경찰서, 보이스피싱예방 ...
광주 서부소방서, 추석연휴 대...
광주서부소방서, 양동복개상...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