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7월18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영교 의원, 약물을 이용해 성범죄시 가중처벌하는 ‘형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등록날짜 [ 2019년06월20일 17시37분 ]

[연합시민의소리]앞으로는 일명 물뽕(GHB)을 비롯한 마약류를 이용해 성범죄를 저지를 경우에는 현행 형벌보다 가중처벌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버닝썬 사태로 촉발되어 버닝썬 강제추행 영상, 일부 연예인의 단톡방 성폭행사건 등에서 물뽕을 비롯해 졸피뎀 등 수 많은 약물을 사용해 성범죄를 저지르는 현실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바 있다.

 

이에 서영교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난19일,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마약류 또는 원료물질을 이용하여 강간한 사람은 5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추행한 사람은 3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처하도록 하는 ‘형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 형법은 약물을 이용한 성범죄의 경우에도 일반적인 성범죄와 똑같이 처벌하고 있고 강간의 경우 3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추행의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되어있다.

 

하지만 물뽕을 비롯한 마약류의 약물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해 엄격히 관리되고 있고, 그 정도에 따라서는 상대방을 사망에 이르게 할 수 있는 위험한 물질이므로 약물을 이용한 성범죄인 경우 더욱 엄격하게 처벌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

 

서영교의원은 “마약청정국이라고 불리던 대한민국이 어느새 시중에서도 쉽게 마약을 구할 수 있는 나라로 변해가고 있다.”고 지적하며, “마약을 구매해 사용하는 것도 문제지만 이러한 마약을 사용해 상대방의 의사에 반하는 성범죄를 저지르는 것은 더욱 심각한 범죄행위이기에 가중처벌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서영교의원은 “현행 형법상 강간의 죄의 경우 3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고 말하며, “ 징역 3년의 경우는 집행유예를 선고할 수 도 있는 범위이기에 강간의 경우 5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처해 집행유예 가능성을 방지하고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서영교의원이 대표발의한 형법 일부개정법률안은 맹성규, 신동근, 김민기, 기동민, 정재호, 권미혁, 박홍근, 김상희, 박찬대, 신창현의원 10인이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 다문화위원회, '부끄러운 망언을 한 황교안대표는 즉각 사과하라!' (2019-06-20 18:52:41)
국회사무처, ‘장애인 일자리 창출 및 자립기반 조성 협약서’ 체결 (2019-06-20 17:14:41)
시흥시, 물왕저수지 수질개선 ...
시흥시, 청년 해외취업 설명회...
인천 연수구 선학별빛도서관, ...
인천송도소방서, 4차 산업혁명...
인천 동구, 민․관 합동 불법...
인천 동구, 폭염대비 송림체육...
제천 경찰서, 음주예방을 위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