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7월19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 문화/공연/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도시역사관, 6월 유광식 작가 전시 개최
등록날짜 [ 2019년06월25일 14시05분 ]

[연합시민의소리]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인천도시역사관에서는 2019  '도시를 보는 10명의 작가'展 6월 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9  '도시를 보는 10명의 작가'展은 인천도시역사관이 2018년 새롭게 조성한 다목적실 소암홀을 연중 활용하여 시민의 문화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해 기획된 전시이다.
 

딱딱한 역사 전시에서 벗어나 인천과 관련된 사진·미술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전시하고, 지역 문화예술계의 신진 예술가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그리하여 3월부터 12월까지 총 10명의 작가들이 돌아가면서 전시를 준비한다.
 

2019  '도시를 보는 10명의 작가'展 6월의 전시는 유광식 작가의 전시로 진행된다. 유광식 작가는 주로 장소 위주의 전시와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으며, 그와 관련한 출판을 전개하고 있는 사진작가이다.

'얼음집이 녹는다'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에서 유광식 작가는 “사진은 머물러 있던 기억을 소환하며, 실체를 대면하도록 유인하는 자연스러운 터널이 되어 준다. 양지와 그늘을 오고가며 얼음처럼 자리를 지켰던 인천의 장소들인 ‘얼음집’이 무력하게 녹아들던 찰나에 사진을 찍었을지도, 짧은 외마디를 읊조렸을지도 모른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사라진 장소들에 대한 기억의 실마리를 되살려 볼 수 있을 것”이라 전했다.
 

전시는 6월 26일부터 7월 9일까지 인천도시역사관 2층 다목적실 소암홀에서 14일간 진행된다. 6월 26일은 오전 9시부터 전시 관람이 가능하며, 같은 날 오후 7시부터 1시간 동안 유광식 작가와의 대화 행사가 열려 관람객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진다.
 

인천도시역사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지금은 사라진 인천의 공간에 대한 이야기를 유광식 작가의 시선으로 소개하는 전시”라며, “유광식 작가의 전시를 통해 변화와 발전, 쇠퇴를 거듭한 인천의 ‘얼음집’에 대한 생각을 함께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 부평도서관, 7월 영화 상영 소개 (2019-06-25 14:37:58)
인천동부교육지원청, '그 시절 우리학교ㆍ우리지역 이야기'기록전시회 성료 (2019-06-21 10:51:49)
인천테크노파크, ‘인천뿌리...
인천병무지청, 민원서비스 우...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 여성가...
경기도교육청-서대문구청 근...
인천 서구 지역화폐, 지속가능...
인천 남동소방서, 소통과 화합...
인천 서구, ‘식품안전성검사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