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18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 문화/공연/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도 달빛축제공원'록 스피릿'SNS, 영상이 욱일기를 연상케 한다' 비판
더위 속 4만여 관객 열정적으로 몸을 흔들고 노래를 따라부르며 록의 향연에 빠져....
등록날짜 [ 2019년08월11일 15시29분 ]
[연합시민의소리]'2019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이 열린 송도 달빛축제공원은 불볕더위를 '록 스피릿'에 공식 입장 관객이 3만9천200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국내 여름 록 페스티벌이 위기를 맞은 가운데 인천 송도 달빛축제공원 '록 스피릿'은 낮 기온 40도에 육박하는 살인적인 더위가 기승을 부렸지만, 팬들 열기는 더 뜨거웠으며 관객들은 더위 속에서도 열정적으로 몸을 흔들고 노래를 따라부르며 록의 향연에 빠져들었다.


최근 최악의 한일 관계 속에서 일본 밴드 코넬리우스가 이날 메인 무대에 서면서 곱지 않은 시선이 있었고 이런 우려는 욱일기 영상 사용 논란으로 이어졌다.


코넬리우스는 이날 무대 뒤 대형 스크린에 추상적인 팝 아트 영상을 내보냈는데, 영상 중 작은 원 중심으로 물결이 퍼져나가는 듯한 부분이 몇 초간 등장, 공연은 별 탈 없이 끝났다.


그러나 SNS 등을 통해 해당 영상이 욱일기를 연상케 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에 코넬리우스는 펜타포트 인스타그램을 통해 욱일기가 연상된다는 지적은 사실과 다르다고 공식 해명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 미추홀구 주안영상미디어센터, 8월 영화 '김군' 무료 상영 (2019-08-12 16:01:21)
인천시립송암미술관, 민화 특별전 개최 (2019-08-11 11:31:00)
로또 872회 1등 16명 12억6,270만...
인천시 서구 원창동 '전자회로...
서울지방경찰청, 양현석 상습...
과천과학관, 다음 달 1일까지 ...
베이징시, 20∼22일 제9차 한일...
의왕경찰서' 일가족 4명 숨진 ...
한국기독교총연합회 간부 '거...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