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월26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환경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백령․대청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추진 전략 수립 용역’착수보고회 개최
등록날짜 [ 2022년04월20일 21시06분 ]

두무진 전경
[연합시민의소리]인천광역시는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받기 위한 사업 추진을 본격화하고자 ‘백령․대청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추진 전략 수립 용역’착수보고회를 20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은 2019년 7월 10일 국내 11번째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돼,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추진을 위한 최소 자격을 획득했다.

 

지질 명소로는 백령도에 두무진, 진촌리 현무암, 사곶해변, 콩돌해안, 용틀임 바위, 대청도에는 농여해변과 미아해변, 옥죽동 해안사구, 서풍받이, 검은낭, 소청도는 분바위와 월띠 총 10개의 명소가 있다.


이번 용역은 우수한 지질자원을 보유한 백령․대청면 일원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받기 위한 사전준비 절차로, 오는 10월 마무리될 예정이다.

 

세계지질공원은 유네스코가 지질유산과 생물유산 및 문화유산을 연계하여 보전과 활용을 통해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는 제도로서, ‘세계유산’, ‘생물권보전지역’과 함께 유네스코 3대 보호제도 중 하나이다.

 

이번 보고회에는 인천시 해양항공국장 주재로 용역 수행업체인 한국환경연구원이 발표를 하고 지질유산 및 지질공원 전문가 등 자문위원 4명이 참석해 진행됐다.

 

이번 용역에서는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의 실태 분석, 지질공원센터 건립 대상지 및 기본구상(안) 제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기준 분석 및 인증 방안 제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위한 로드맵 설정,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의 향후 발전 및 관리 방안에 대한 연구를 실시한다.

 

시는 자문위원의 다양한 의견과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백령‧대청의 강점을 살린 인증 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다. 2026년 세계지질공원 인증이 목표다.

 

박영길 시 해양항공국장은 “전략 수립 용역은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도약하기 위해 단계별 밑그림을 그리는 첫걸음으로 인천시의 국제적 위상 제고는 물론이고 지역주민의 자긍심도 크게 고취되는 계기를 마련하는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자원순환‘수거했어, 내 블록’캠페인 추진 (2022-04-21 09:40:53)
인천 연수구, ‘제52회 지구의 날’ 기념 소등행사 (2022-04-20 17:03:42)
동행복권,로또6/45 1121회 1등 ...
영주시, 제23회 청소년 3대3 농...
인천 계양1동, ‘인천 북부권 ...
인천병무지청, 한국폴리텍대...
광주 광산소방서, 비상구 폐쇄...
광주 광산소방서, 전통시장 소...
인천시, 시민행복 위한 지적행...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