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01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회 김두관 의원'국내 대형항공사 슬롯 독점 심각...' 슬롯과 운수권 재배분....절실
합병 시 80% 이상 ‘독식’ 지적
등록날짜 [ 2022년09월21일 09시30분 ]

[연합시민의소리/홍성찬기자]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두관 의원(더불어민주당/경남 양산을)이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 국내항공사 배정슬롯 중 FSC의 점유율은 2019년 62.5%(대한항공 37.0%, 아시아나항공 25.5%), 2020년 71.3%(대한항공 42.4%, 아시아나항공 28.9%), 2021년 92.1%(대한항공 54.3%, 아시아나항공 37.8%), 2022년(1~6월) 87.1%(대한항공 49.9%, 아시아나항공 37.2%)로, LCC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FSC의 슬롯독점은 곧바로 여객기의 황금시간대 운항실적 독점으로 이어졌다.

 

여객수요가 몰리는 황금시간대(8~10시, 18~20시)에 출발하는 여객기 중 FSC의 운항실적 비중이 지난해 92%에 달했다.

 

반면 수요가 적은 새벽 시간대(6~8시, 22시~) FSC의 여객기 운항실적 비중은 지난해 66%, 올해(~7월) 47%에 그쳤다.

 

LCC에 비해 슬롯 여유가 많은 FSC가 여객수요가 많은 황금시간대에 여객기를 집중적으로 투입하고, 여객수요가 비교적 적은 시간에는 주로 화물기를 투입한 탓으로 풀이된다.

 

FSC의 황금시간대 독점으로 인해 LCC를 이용하려는 승객은 새벽 시간대에 출발하는 비행기를 이용할 수밖에 없었다.

 

실제로 LCC 항공사의 올해 새벽 시간대 여객기 운항실적 비중은 53%에 달했다. 슬롯 자체가 부족하니 새벽 시간에도 어쩔 수 없이 여객기를 투입한 탓이다.

 

한편 지난 2월 공정거래위원회는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의 주식 63.88%를 취득하는 기업결합을 승인했다.

 

다만, 공정위는 두 항공사의 일부 슬롯 반납 및 운수권 재배분을 조건으로 내걸었다.

 

합병이 진행된다면 슬롯 독과점 문제가 불거질 것을 우려한 결과로 보인다.

 

두 항공사의 합병이 이루어질 경우, 슬롯 독점 문제는 더욱 심각해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FSC는 각 항공사에 배정된 15,207개의 슬롯 중 87%에 육박하는 13,260의 슬롯을 독점 중이다.

 

김두관 의원은 “항공사가 얼마나 많은 슬롯을 배정받는지, 어떤 시간대의 슬롯을 확보하는지는 기업 경쟁력에 결정적인 요인”이라면서 “양 사 합병 시 슬롯 배분의 불균형이 심화되지 않도록 슬롯과 운수권 재배분이 적절하게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덕로타리클럽, 어르신 보행보조기 ‘사랑의 실버카’ 기증 (2022-09-21 17:26:33)
홍기원 의원, 매입임대주택도 6개월 이상 공실…5년 새 3배 늘어 (2022-09-21 09:11:09)
인천 남동구, 주민참여예산 온...
강화군, 공직자 청렴교육 실시
인천 남동소방서, 시험승진자 ...
인천 부평소방서, 승진 소방공...
경기도교육청, 제103회 전국체...
인천환경공단, 제7대 최계운 ...
인천 부평구 ‘만월공원’ 애...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