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01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주환 국회의원 '여름철 온열질환 산재 많은 건설업‧제조업‧공공분야와 소규모 사업장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해야...'
최근 7년간 온열질환 산업재해 192건 발생, 사망 29명,전체 산재 중 73% 건설업‧제조업‧공공분야에서 발생(141건, 사망 21명)…건설업 최다(94건, 사망 20명)
등록날짜 [ 2022년09월22일 15시13분 ]

[연합시민의소리/홍성찬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부산 연제구)이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온열질환 산업재해 발생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7년간(2016년~2022년) 온열질환으로 인한 산업재해는 총 192건이었다. 이 가운데 29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산업분류별로는 ▲건설업이 94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 가운데 20명은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제조업 26건(사망 1명), ▲공공분야(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의 사업) 21건, ▲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 19건(사망 2명) 순이었다.

 

올해 여름 물류센터 냉방 문제가 이슈화되기도 했었으나, 지난 7년간 물류센터에서 발생한 온열질환 산재는 단 한 건도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 및 지자체에서의 온열질환 산재 발생은 국립과학원, 경상남도청, 수원시청, 대구 동구청, 남천면사무소, 천안교육지원청 등 정부와 지자체가 직접 주관한 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6년간(2016년~2021년) 사업장 규모별로 온열질환 산업재해 발생 현황을 살펴본 결과, 대규모 인원이 종사하는 사업장보다는 소규모 인원이 근무하는 사업장에서 온열질환 산업재해가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체 온열질환 산업재해 중 ▲10인 미만의 사업장 발생이 81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10인 이상~100인 미만의 사업장에서 74건이 일어나는 등 100인 미만 사업장에서만 모두 155건이 발생했다.

 

이주환 의원은 “여름철 온열질환 산재는 야외공간에서 강도 높은 작업을 하는 건설업과 영세한 소규모 사업장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특히 건설업‧제조업 및 공공분야에서 온열질환 산재가 집중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만큼 고용노동부는 이들 업종에 대한 온열질환 관리를 보다 강화하고, 자체적인 관리 역량이 부족한 소규모 사업장에 대해서는 온열질환 예방 안내 등의 조치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옹진군의회, 제231회 제1차 정례회 개회 (2022-09-22 18:20:36)
서영석국회의원 '한의약이 국민건강증진에 더 큰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 필요' 한의약 육성 실효성 제고법 대표발의 (2022-09-21 19:06:31)
인천 남동구, 주민참여예산 온...
강화군, 공직자 청렴교육 실시
인천 남동소방서, 시험승진자 ...
인천 부평소방서, 승진 소방공...
경기도교육청, 제103회 전국체...
인천환경공단, 제7대 최계운 ...
인천 부평구 ‘만월공원’ 애...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