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월31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단체/보도자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함께 만드는 도시공간’ 간담회 개최
등록날짜 [ 2023년01월24일 11시34분 ]


[연합시민의소리]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지난 19일 공공건축가들과  ‘함께 만드는 도시공간’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함께 만드는 도시공간’은 공공건축가의 참여로 진행되는 공간환경 및 가로경관 개선을 위한 아이디어 제안 사업으로, 이윤정(현일 건축사사무소 대표) 등 9명의 공공건축가가 참여했다. 

 

주요 대상지는 인천시 민선8기 핵심공약인 제물포 르네상스 프로젝트와 복합적으로 연계 가능하도록 월미도, 화수부두, 내항 1·8부두 주변, 개항장 거리와 경인아라뱃길 등 중·동구 중심의 원도심으로 선정했다.

 

월미도 주변은 다양한 테마를 가지고 있으나, 코로나 영향과 구도심의 노후화로 인해 월미도의 재생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 지역을 문화적 공간으로 계획하고, 수변공간을 활용하는 디자인 방안을 제안한다.

 

화수부두 주변은 항만과 공업기능이 주를 이루던 옛 도시의 모습을 탈바꿈시키고, 생활SOC를 조성해 시민들의 생활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공공공간 및 앵커시설 조성 방안을 제안한다. 

 

내항 1·8부두 주변은 수변공간을 활용해 외부 시민들을 위한 공공공간을 제안할 예정이며, 개항장 거리는 개항장 내 가로변 정비를 통한 도시재생 및 생활공간 활성화 방안을 제안한다.

 

마지막으로 경인아라뱃길, 커넬웨이, 송도워터프론트 호수공원, 굴포천수변공원 등 수변공간에는 사람의 체험을 기반으로 한 친수공간 아이디어를 제안할 계획이다.

 

공공건축가들이 제안한 ‘함께 만드는 도시공간’은 오는 2월까지 제안을 마무리하고, 3월에 전시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고은정 시 도시디자인단장은 “앞으로도 공공건축가들과 함께 원도심의 도시공간 개선에 대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시, 군·구에 사업제안을 통해 궁극적으로는 시민이 행복한 공간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공공건축사업의 디자인 품질향상과 도시공간의 공공성을 확보하고자 총괄 및 공공건축가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한종률 총괄건축가를 포함해 총 58명의 공공건축가들이 위촉돼 있다.

 

총괄건축가와 공공건축가들은 인천시에서 추진하는 공공건축사업 뿐만 아니라 건축·도시디자인 관련 정책수립 자문과 의사 결정에 참여하며, 각종 현안 사업들을 기획부터 총괄·자문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정복 인천시장, 민생현장 찾아 설 인사 나눠 (2023-01-24 11:38:53)
시흥시, 먹거리위원회 간담회로 푸드플랜 추진 본격 시동 (2023-01-22 10:09:52)
인천시선관위, 농협중앙회 강...
인천 연수구청소년수련관, ‘...
인천 연수청소년문화의집, ‘...
인천 동구, 공동주택시설개선 ...
인천 동구, 지역 관광상품 개...
인천 남동구, 2023년도 부설주...
인천 남동구, '구민과 함께하...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