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월26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환경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시, '고농도 오존 집중관리대책' 추진
등록날짜 [ 2023년05월23일 11시04분 ]

[연합시민의소리]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오존 농도가 높아지는 5~8월에  '고농도 오존 집중관리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여름철에 기온이 높아지면 오존의 농도가 높아짐에 따라 5월 ~ 8월까지 산업, 수송을 비롯해 생활 전반의 고농도 오존 집중관리에 나선다. 

 

우선, 오존 원인 물질이 배출되는 질소산화물 다량배출사업장 32개소와 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사업장 403개소를 특별점검하며, 특히 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사업장이 밀집해 있는 남동국가산업단지, 인천지방산업단지, 검단일반산업단지를 집중관리구역으로 선정해 집중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매연측정기를 이용한 운행차 배출가스 단속을 상시 실시하고, 고농도 오존 발생지역에 살수차 등을 투입해 휘발성유기화합물 휘발배출 감소를 유도한다. 일반보일러 대비 질소산화물 배출 저감이 가능한 친환경 보일러 교체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오존 노출로 인한 시민들의 건강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고농도 오존 정보 안내와 행동 요령 홍보도 강화한다. 오존경보 현황을 에어코리아, 전광판, 알림 문자 등을 활용해 신속히 전파하고, 홈페이지, 전단지, 에어코리아 누리집과 앱 등을 활용해 ‘오존 대응 행동 요령’을 알릴 계획이다.
 
한편, 오존경보 문자서비스를 받고 싶은 시민은 인천시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김인수 시 환경국장은 “햇빛이 강하고 기온이 높아지는 5~8월 기간에는 고농도 오존 상황이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고농도 오존 관리대책을 적극 추진해 시민 건강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존은 대기 중에 있는 이산화질소(NO2)와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이 햇빛이 강할 때 광화학 반응으로 생성된다. 고농도 오존에 반복해서 노출되면 호흡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국내 대기환경기준은 1시간 평균 0.1ppm 이하, 8시간 평균 0.06ppm 이하다. 

 

인천 시내 25개 도시 대기 측정소에서 오존을 실시간으로 측정하며, 4개 권역으로 나눠 경보를 발령한다. 경보는 오존 1시간 평균 농도에 따라 주의보(0.12ppm 이상), 경보(0.3ppm 이상), 중대경보(0.5ppm 이상)로 구분해 발령된다. 지난해 오존주의보는 9일 발령됐고, 경보나 중대경보가 발령된 적은 없다. 

 

오존주의보가 발령되면 건강 취약계층은 실외 활동을 자제하고, 일반인은 장시간 또는 무리한 실외 활동을 자제해야 하며, 오존경보가 발령되면 유치원과 학교 실외 수업이 제한 또는 금지되는 조치가 이뤄진다.

올려 0 내려 0
홍성찬 (world6969@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봉화군, 전통마을숲 복원으로 산림문화자산 보존 (2023-05-23 12:12:24)
인천시, 유통 중인 먹는샘물 수거해 53개 항목 검사 (2023-05-19 10:15:22)
동행복권,로또6/45 1121회 1등 ...
영주시, 제23회 청소년 3대3 농...
인천 계양1동, ‘인천 북부권 ...
인천병무지청, 한국폴리텍대...
광주 광산소방서, 비상구 폐쇄...
광주 광산소방서, 전통시장 소...
인천시, 시민행복 위한 지적행...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