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월14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단체/보도자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정복 인천시장, 구청장들과 자원순환센터 견학하며 인식 개선
하남 유니온파크 견학 … 편견 해소 및 지역 특화 자원순환센터 확충 위해
등록날짜 [ 2024년04월02일 16시10분 ]

[연합시민의소리/이경문 기자] 인천광역시는 유정복 인천시장이 군·구 단체장 및 공무원들과 함께 자원순환센터의 인식을 개선하고 특화된 자원순환센터 확충 방안을 찾기 위해 4월 2일 하남 유니온파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지난 3월 12일에 개최한 ‘시장-군수·구청장 정책회의’에서 유정복 시장이 군·구 단체장들에게 제안하면서 마련됐으며, 김찬진 동구청장, 이영훈 미추홀구청장, 이재호 연수구청장, 박종효 남동구청장과 강범석 서구청장 등 단체장과 자원순환센터 확충 담당 공무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반경 300미터 안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와 상업시설이 밀집돼 있는 하남 유니온파크는 하루 평균 48톤의 생활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소각시설을 비롯해 음식물자원화시설, 하수처리시설 등이 모두 지하에 설치돼 있다. 지상에는 다목적 체육관, 게이트볼장 같은 주민편익시설과 물놀이 시설, 생태연못을 비롯해 하남시 전경을 볼 수 있는 105m의 유니온타워(전망대) 등의 공원화 시설을 조성함으로써 역발상을 한 폐기물처리시설의 모범사례로 꼽힌다.


센터 50m 거리에는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바로 옆에는 스타필드가 위치해 있으며, 당초 건립 당시에는 주민들의 반대가 심했지만 주민들과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주민들이 원하는 물놀이 시설, 체육시설 및 전망대 등 다양한 주민편익시설을 조성하면서 주민 수용성 확보와 지역 경제 활성화라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보고 있다.


지난 2월에도 친환경 소각장으로 각광받는 프랑스 이쎄안 소각장과 덴마크 아마게르바케 소각장을 직접 다녀온 유정복 시장은 “소각시설이 더 이상 협오시설이 아님을 시설을 직접 보고 나니 다시 한번 확인했다”라고 소회를 밝힌 바 있다. 


이번 하남 유니온파크를 구청장들과 함께 둘러본 유정복 시장은 “이제는 자원순환센터가 더 이상 기피시설이 아니라 지역의 발전을 이끄는 랜드마크 시설”이라면서 “앞으로는 군수·구청장들과 함께 주민들께도 자원순환센터가 친환경 시설이라는 이해를 높이도록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오는 4월 말부터 자원순환센터 방문을 원하는 주민을 대상으로 월 2회 내외 ‘자원순환센터 견학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으로, 주민들의 자원순환센터 인식 개선을 적극적으로 시행할 방침이다.


 

올려 0 내려 0
이경문 (kyongmun2@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테크노파크, 일본진출 전략 워크숍 개최 (2024-04-02 19:57:59)
강화군, 산림재산생명 보호...산불예방은 우리의 의무 (2024-04-02 16:04:41)
청주상당경찰서, 지역주민 대...
인천해경, 영종도 거잠포해변...
인천광역시청 김재민 선수 제...
봉화군, 라오스 계절근로자 52...
경기도교육청, 정보보호 의식...
경기도교육청, 2024년 1차 학교...
인천시 농업기술센터, 치유농...
현재접속자